• 최종편집 2020-10-23(금)
 
             
캡처211.PNG
이천축협은 지난 23일 아모르 웨딩 홀 2층 10시부터 조합원 및 내, 외빈 약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기총회가 진행됐다.

 

[배석환 기자]이천축협은 지난 1일 이천시 지역 신문에 축협과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어 이에 “사실을 바로 알리겠다.”며 본지에 제보했다.

 

“위기의 이천축협 조합장 당선 무효 자진사퇴 종지부”라는 내용의 기사 중 발췌

 

기사 본문에서 “특히 축협에서 제공한 사실이 왜곡된 판결문 내용이 발견되어 이에 Y모 축산계장이 문서와 브리핑 내용이 사실과 내용이 다르다고 지적하였고 또한 소송비용은 이천축협 부담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하면서 유인물 내용 중 판결문이 위조 또는 조작되었다고 항의를 하면서 원본 제시를 요구하였으나 임원들은 전혀 아니라 하고 반문하면서 사실을 왜곡하였다고 주장한다.”라는 내용이다.

 

이에 축협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천축협 회의자료>

- 원고:김정호

- 피고: 이천 축산업협동조합

 

<판 결 문>

-원고 : 김OO

 이천시 백사면 청백리로158번길 86(모전리)

-피고 : 이천축산업협동조합

 이천시 남천로 76(중리동)

 대표자 조합장 김영철

 

 위와 같이 “조합장 선거 무효확인의 소”(이하 “본 소송”이라함)는 이천 축산업협동조합으로 제기된 것으로 회의자료 작성 시 피고를 “이천 축산업협동조합”으로 명시를 하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기사의 취지는 회의자료에 피고에 대한 인적사항 [“이천시 남천로 76(중리동) 대표자 조합장 김영철”] 을 기재 안 한 부분으로 왜곡된 판결문이라 명시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본 소송은 피고 주체가 “이천 축산업협동조합”으로 제기된 소송으로 비용 주체 또한 조합이 되는 것이 당연하며, 조합장이 대표자로 기재된 것은 조합의 대표자이기 때문에 기재된 것뿐, 조합장이 부담해야 할 당의성은 없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기사 내용은 “24일 이천축협에서 오전 11시 축협 소속 각 읍면 축산 계장 부녀회장 각 1명씩 남녀 22명과 조합장 상임이사 기획 상무 관리 상무가 참석한 가운데 미리 준비한 회의자료를 배포되었고 김정호가 이천축협 상대로 소송을 하여 소송비용은 이천축협이 부담하는 것이 맞는다는 식의 최모 상무 브리핑에 이어 다른 임원들의 설명과 함께 이날 사실상 소송을 제기한 김정호가 축협을 상대로 피해를 주었다고 마치 성토장을 방불케 하였다는 후문이다.

 

더욱이 문제는 이날 축협 임원들이 축협 핵심인 축산계장들과 부녀회장들의 회의를 빙자해 사업계획과 추진사항에 대한 설명을 통해 설명하면서 이를 해결할 사람은 현 조합장뿐이며 다른 조합장으로 바뀌면 이 모든사업들이 중단되어 현 조합장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홍보를 부탁하였다는 것이다.”라는 기사 내용이다.

 

이에 대해서 이천축협은 사실확인으로 다음과 같은 내용을 밝혔다.

 

“기사에 언급된 축산계장․부녀회장 회의는 조합에서 통상적으로 해왔던 월례회의로써 회의당시 “근간의 조합 사업계획 보고 및 추진사항과 소송관련 진행사항 보고”로만 의견이 논해졌으며 일부의 편파성 선거운동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축협 신문기사 내용 적극 해명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