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국 최초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연구개발사업 실증도시 선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국 최초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연구개발사업 실증도시 선정

기사입력 2018.07.11 18: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2228baee3d638b8fc059de7bba3ee950_z3PKklp1SswXFghefzSUzZ.jpg▲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이원욱 위원장(화성, 국회의원)
 

[뉴스앤뉴스 양해용 기자]=경기도 시흥시가 전국 최초로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연구개발사업 실증도시’로 선정됐다.

오는 2022년까지 4년간 총 592억 원을 투입해 혁신성장에 적합한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모델을 구축하고 각종 스마트시티 서비스 연계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선정으로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에 스마트시티 핵심시설인 ‘데이터 허브센터’가 설치되며 리빙랩을 활용해 에너지·환경·복지분야의 신사업을 스마트 시티에 적용하는 실증연구가 진행된다.

또한 시흥시가 자율제안 과제로 제안한 ‘자율주행 플랫폼 구현’을 위해 자율주행 버스를 연구하고 이를 통해 시민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면서 경기도에 적합한 신산업 창출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선정에는 이재명 도지사와 민선7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새로운경기위원회’의 조정식 상임위원장(시흥, 국회의원)과 인수위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이원욱 위원장(화성, 국회의원)의 노력이 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두 의원은 선정과정에서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시흥시가 최종 선정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원욱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장은 “지난 한 달 여간 이재명 도지사, 조정식 상임위원장과 경기도의 스마트시티 정부 공모사업 유치를 위해 긴밀하게 협의하고, 정부기관을 적극 설득했던 것이 주효했다”며 “남은 인수위 기간 동안 경기도가 대한민국 4차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제안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올해 초 국토교통부가 세종시와 부산시를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로 선정한 가운데 시흥시가 최초로 스마트시티 실증도시로 선정됨에 따라 경기도가 대한민국 스마트시티 산업을 선도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