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떫은감 이제 시원한 홍시로 맛보세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떫은감 이제 시원한 홍시로 맛보세요

전남도·산림조합, 소비 확대 위해 ‘탈삽감·아이스 홍시’ 시제품 개발
기사입력 2018.07.11 15: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98-20180711140454.jpg
 
[뉴스앤뉴스 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떫은감 유통 및 소비 확대를 위해 신규 소비시장 개척을 위한 ‘아이스 홍시’ 시제품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떫은감은 소득작물로 인식된 지난 2003년 이후 생산량이 계속 늘고 있으나, 소비 가격은 지난 2003년 1㎏당 2천 원이었던 것이 물가가 상승한 지난 2017년 1㎏당 1천 원으로 오히려 하락하는 등 가격 하락이 가속화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수확량이 평년보다 13%가 많아 공급 과잉과 수요 감소로 평년보다 가격이 28%나 낮아 생산 임가가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와 산림조합중앙회 광주전남지역본부는 전남지역 떫은감 생산 유통을 개선하고 새로운 소비층 확보를 위해 떫은감의 떫은 맛을 없앤 ‘탈삽감’과 ‘아이스 홍시’ 시제품을 개발했다.

아이스홍시는 유황을 배제한 탈삽감 가공 친환경 특허 기술 개발자가 참여해 제품 완성도를 높였다. 자체 개발 브랜드, 특화된 디자인 포장으로 관련 시장 진입을 시도한다.

‘탈삽감’과 ‘아이스홍시’ 개발로, 현재 떫은감이 가공 판매되는 형식인 생감, 곶감, 연시, 감말랭이 등에서 벗어난 새로운 소비층 확대가 기대된다. 또한 보관 기간 연장 등으로 실제 떫은감 재배농가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봉진문 전라남도 산림산업과장은 “떫은감 수급 안정을 위해 산림조합중앙회와 협력해 생산유통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떫은감 가공공장 설치 등 다양한 육성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전남지역에서는 영암, 순천, 장성, 광양 등에서 떫은감을 재배하고 있다. 지난 2016년 기준 연간 3만 4천t을 생산해 전국의 18%를 차지, 경북 다음으로 생산량이 많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홍시는 숙취를 풀어주는 기능이 있다. 심장과 폐를 튼튼하게 하고 갈증을 없애주며 소화기능과 면역력을 강화하는 효능이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