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광주 북구, 대구 달서구와 ‘청소년 홈스테이 교류행사’ 가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광주 북구, 대구 달서구와 ‘청소년 홈스테이 교류행사’ 가져

오는 27일까지 관내 초등학생 4~6학년 대상으로 참가자 선착순 모집
기사입력 2018.07.10 22: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6002017 청소년 홈스테이 교류행사1.JPG▲ 2017 청소년 홈스테이 교류행사
 
[뉴스앤뉴스 이종백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대구시 달서구(구청장 이태훈)와 지역문화 탐방 및 수련·친교활동을 통해 지역 간 화합을 다지는 홈스테이 행사를 추진한다.
 
북구는 오는 27일까지 관내 초등학생 4~6학년을 대상으로 자매도시인 대구 달서구와 함께하는 ‘청소년 홈스테이 교류행사’ 참가자 4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내달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달서구 청소년 20명을 광주로 초청하고, 20명의 관내 청소년들이 대구를 방문하는 상호 교류 형태로 이뤄진다.
 
참여를 희망하는 청소년들은 참가 신청서를 작성해 북구청 여성가족과로 방문 또는 팩스 신청하면 되고, 참가비는 전액 무료이다.
 
행사 첫째날인 8일 오전 11시 지리산휴게소에서 만남의 행사를 갖고 광주 미디어아트 플랫폼, 한국가사문학관으로 이동해 남도문화를 체험할 예정이다.
 
9일에는 중흥골드스파 워터락 놀이기구 체험행사 후 오후 5시 북구청을 방문, 문인 북구청장과의 만남을 가진 뒤 각각 결연가정으로 귀가해 훈훈한 저녁시간을 갖는다.
 
10일 마지막날에는 국립 5.18 민주묘역 추모관 방문, 광주김치타운에서 김치 담그기 체험 등 예향과 민주의 도시 광주를 배우고 느끼는 시간을 갖고 교류 행사를 마무리 하게 된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홈스테이 행사가 영·호남의 청소년들이 양 지역의 문화를 배우고 상호 우정을 쌓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간 화합을 다지는 다양한 문화 교류행사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22회째를 맞는 홈스테이 교류행사는 지난 1989년 대구 달서구와 자매결연을 통해 현재까지 이어져오고 있으며, 영·호남 지역화합의 모범적인 행사로 알려져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