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정]이재명 성남시장 “간부가 조심할 두가지... 돈과 부하 괴롭히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정]이재명 성남시장 “간부가 조심할 두가지... 돈과 부하 괴롭히기”

- 성남시 확대간부회의에서 간부공무원들에게 당부 -
기사입력 2017.12.26 15: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7-12-26[화]=확대간부회의 (7).jpg
[뉴스앤뉴스 김희태 기자]=이재명 성남시장이 성남시 간부공무원들을 불러 모아 금전거래와 직권남용을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26일 오전 열린 성남시 확대간부회의에서 “돈이 마귀다. 관청 근처에는 마귀가 천사의 얼굴을 하고 왔다갔다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공무원 비리를 적발하는 것이 더 큰 공을 세우는 것”이라며 “업자들은 횡령 등으로 검찰에 적발당하면 공무원들과 밥 먹은 것, 같이 논 것, 선물 준 것 등을 근거로 공무원 비리와 자신의 죄를 거래하려 한다”는 관행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 시장은 또 “부하공무원을 괴롭히는 것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지시 내용이 법의 의무가 아니면 직권남용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예전엔 대통령이 장관이나 국정원에게 어떤 지시도 가능했던 시대지만 지금은 아니지 않나?”고 꼬집었다.

이 시장은 “성남시는 이런 일이 거의 없지만 돈 만지는 부서, 인허가 부서 등은 항상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한다”며 여러 번 강조했다.

이날 회의는 성남시의 올해 마지막 확대간부회의였다.

이 시장은 오랜 공직을 마무리하고 퇴직을 앞둔 간부공무원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열거하며 그간의 노고에 대한 격려와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