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근혜 계좌추적, “뭔가는 반드시 나온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근혜 계좌추적, “뭔가는 반드시 나온다!”

박근혜 계좌추적, 검찰 박근혜 ‘돈줄 캔다’
기사입력 2017.12.04 23: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박귀성 기자] 박근혜 계좌추적, 박근혜 돈 상자가 드러날 예정이다. 박근혜 피고인의 자금에 대해선 그간 의혹이 무성했다. 박근혜 피고인에 대해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박근혜 피고인의 금융거래 내역을 훑어보며 수상한 자금 흐름을 추적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근혜 계좌추적이 시작된 것이다. 검찰은 대통령 당선 직후부터 최근까지 5년간 돈이 오간 흔적을 집중 분석하고 있다.
청와대1.jpg▲ 청와대 정문, 과거 박근혜 정권은 굳게 닫힌 청와대 정문 너머에서 온갖 국정농단을 저질렀다. 검찰은 최근 박근혜 계좌추적에 착수하겠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TV가 단독 보도한 바에 따르면 검찰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의 정점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금융거래 내역 추적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이를 위해 최근 법원에서 관련 영장을 발부받았고, 박근혜 계좌추적을 통해 수상한 자금 흐름이 있는지 집중 분석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재야권에서는 “박근혜 계좌를 추적하면 반드시 뭔가가 나올 것”이라고 기대를 하고 있는 모양새다.

국정농단 사건 이후 검찰이 박근혜 계좌추적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재야권에선 박근혜 계좌추적에 대해 끊임없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박근혜 계좌추적을 촉구해왔다. 검찰은 지난 2013년 1월부터 올 10월까지 약 5년 간으로, 대통령 당선 직후부터 구속된 채 재판을 받고 있는 최근까지 자금줄 전반을 훑어보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문고리 권력과 전직 국정원장들을 줄줄이 구속하며 특수활동비 상납과 사용처를 수사해온 검찰은 사실상 박근혜 피고인에 대한 직접 조사만을 남겨둔 상황이다. 검찰 관계자는 “특수활동비를 개인적으로 사용했는지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면서 박근혜 피고인의 직접 조사가 멀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검찰은 오는 6일 앞서 소환을 거부했던 비선실세 최순실을 다시 불러 비자금 조성에 개입한 의혹을 집중 추궁하기로 했지만 박근혜 계좌추적까지 겹친 상황에서 최순실이 순순히 검찰 소환에 응할 것인지는 미지수다.

국정원 예산이 박근혜 피고인의 내곡동 사저 매입과 변호사 비용으로 쓰였다는 의혹까지 드러난 가운데, 박근혜 피고인에 대한 검찰 조사가 눈 앞으로 다가왔다. 박근혜 계좌추적과 관련해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은 지난 29일자 보도를 통해 박근혜 계좌추적에 대해 보도한 바 있다.

이명박 정부 당시 원세훈 전 원장이 재임 시절 국정원 특수활동비 200만 달러, 20억 원을 넘는 돈을 외국으로 빼돌린 정황이 드러났다는 소식과 함께 “원세훈 전 원장의 자금 유용 혐의와 관련해서 오늘 국가안보전략연구원과 원 전 원장 구치감을 압수수색했다”고 전했다.

박근혜 정부 국정원 특활비 유용의 경우는 박근혜 피고인이 상납을 받아 청와대 여론조사비용, 수석들 용돈까지 줄줄이 이어졌다. 그런데 이번에 원세훈 전 원장의 200만 달러 정황도 역시 그 시작일 수 있다는 게 이날 JTBC의 보도였다. 박근혜 계좌추적이 절대 필요한 대목이다.

일단 박근혜 정부 국정원 특활비 수사는 이헌수 전 기조실장의 진술이 도화선이었다. 그런데 이번 수사는 진술이 시작이 아니라 물증들이 뒷받침이 되고 있다. 대표적인 게 바로 계좌에 흔적이 남아 있다는 거다. 검찰은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 연구원 관련 계좌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200만 달러의 존재를 직접 확인했다. 확실한 흔적이 나온 거다. 때문에 박근혜 계좌추적 역시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현재 특활비 관련 의혹이 제기된 여러 계좌들을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보면 또 다른 의혹들이 불거질 수 있다는 게 법조계의 일반적인 해석이다. 아울러 박근혜 피고인 상납에는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관여를 했는데 국정원 기조실은 예산을 담당하는 조직이다.

그런데 이번에도 역시 당시에 직원들이 줄줄이 개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검찰에 다 불려 나갔다고 하는데 이들 진술은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 특활비 유용과 관련해서 200만 달러, 원세훈 전 원장의 지시였다는 것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조실 직원들이 또 다른, 새로운 의혹들을 진술할 경우에는 핵심 변수가 될 수 있다.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경우에는 특활비가 청와대로 간 사실들이 확인됐기 때문에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특활비 의혹에도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