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드라마 속 익산교도소 열풍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드라마 속 익산교도소 열풍

매달 1편 꼴로 드라마·영화 제작 대한민국 대표 교도소 촬영지 / 주말 관광객 2천명, 익산 대표관광장소로 거듭나
기사입력 2017.08.29 12: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 이용세 기자]=KBS 최강배달꾼 고경표, KBS 이름없는 여자 오지은, OCN 구해줘 우도환.

익산교도소세트장.jpg▲ 익산교도소세트장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같은 교도소에서 출소한 것이다. 바로 익산교도소 세트장.

 

지난 8월 28일에 이준기, 문채원, 손현주 등 tvN '크리미널마인드' 제작진이 익산교도소세트장에서 촬영을 마쳐 또 한편의 드라마가 추가 될 예정이다.

 

최근 우리사회 뉴스에서까지 유난히 교도소가 자주 등장하면서 드라마, 영화에서도 빈번히 교도소 촬영이 이뤄져 이같은 익산교도소 세트장 특수가 생겨난 것으로 보인다.

 

익산시교도소세트장에서는 2005년 이래 현재까지 250편 이상의 드라마, 영화 촬영됐으며 올해 8월에만 현재 총9편의 영화, 드라마를 촬영했다. 이는 매달 1편 꼴로 드라마나 영화 주인공들이 익산교도소세트장에 등장한 것이다. 영화 ‘불한당’, ‘7번방의 비밀’, ‘타짜’ 등 우리나라 대표 영화에서부터 이달 말 개봉하는 ‘로마의 휴일’을 비롯해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 ‘캐리어를 끄는 여자’, ‘국수의 신’ 배두나 출연의 미드 ‘Sense 8’까지 등장해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교도소 촬영장소로 자리 잡았다.

익산교도소(2).jpg
 
 
 
 

실제로 지난 8일 아시아태평양도시관광진흥기구(TPO)에서 주관하는 한국문화언어체험프로그램(Korean Culture and Language Immersion Program, 이하 K-CLIP)’ 참가자로 익산교도소세트장을 방문한 한 미국 대학생 Jacob Oleszkowicz은「미국드라마 Sense8」의 ‘배두나의 감옥’이라고 한 눈에 알아보기도 했다.

 

이 같은 드라마, 영화 속 인기덕분에 익산교도소세트장은 익산시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급부상 중이다. 관람객도 지난해 2만6049명에서 올해는 8월27일 현재 4만5688명으로 이미 전년대비 175%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8월26일, 27일 양일간 주말 방문객이 2,220명에 이른다. 이 같은 인기는 드라마 따라하기, 독방, 감옥체험, 감옥 속의 인생 사진 찍기 등이 문화콘텐츠에 민감한 젊은 층 사이에 유행하며 관광명소로 자리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익산교도소세트장은 문화콘텐츠가 관광명소로 자리 잡은 대표적인 사례”라며 “익산시는 관광도시 원년을 맞아 2018년 전국체전 개최지 및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선정 등을 기회로 삼아 관광 인프라 확충 등 수요자 맞춤형 관광 상품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원래 익산교도소세트장은 성당초등학교 남성분교가 폐교된 뒤 학교 터에 2만2천132㎡의 터에 연면적 2천613㎡의 교도소 세트장이 세워졌다.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오전9시~오후6시) 무료개방 되고 있으나 드라마와 영화 촬영일은 관람이 제한된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