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울시 여성상 대상 '돌봄노동자 인권보호' 최영미 선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울시 여성상 대상 '돌봄노동자 인권보호' 최영미 선정

성평등주간 맞아 서울시 여성상 대상 1명, 최우수상 3명, 우수상 3명 선정
기사입력 2017.06.25 22: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시상식은 오는 7월 1일(토) 성평등주간 기념행사 열리는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

축하공연 및 성평등‧여성안전·일자리 관련 체험부스 오후 3시까지 운영

포맷변환_대상 최영미.jpg▲여성의 사회참여 확대 부문  대상수상자 최영미 (한국가사노동자협회 대표)

 

[뉴스앤뉴스 주윤 기자]=여성의 사회참여 확대 및 성평등 실현 등에 공적이 큰 시민‧단체‧기업을 발굴해 시상하는 서울시 여성상 올해 대상에 최영미 한국가사노동자협회 대표(개인)가 선정됐다.

 

최영미 대표는 20년간 가정내돌봄분야(가사관리, 산후관리, 베이비시터) 노동자들의 인권보호를 위해 가사노동자 보호법 제정 및 사회적 인식 개선운동을 해오고 있으며, 서울지역에만 ‘가정내돌봄서비스 여성협동조합’ 3개와 중·고령 여성 일자리 200여개를 창출하는 등 요양·간병 및 가정내돌봄 서비스 분야 여성일자리 만들기에 크게 기여하여 올해의 대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최우수상은 안인순 행복중심소비자협동조합 비전위원장(개인), 최진협 한국민우회 사무처장(개인), 한국성폭력상담소(단체)에 돌아갔다.

안인순 위원장은 지역여성운동과 생활협동조합 운동을 결합하여 지역 여성활동가를 발굴·성장시켰으며, 여성협동조합창업을 과제로 여성협동조합 리더 양성교육을 꾸준히 진행하는 등 여성협동조합의 창립과 발전에 기여해 온 공을 인정받아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 부문’ 수상을 하게 되었다.


최진협 사무처장은 지난 14년간 KTX승무원 고용차별, 체육계 성폭력, 현대 자동차 사내하청 여성노동자 성희롱 등 여성분야에 큰 이슈가 있을 때마다 현장에서 다양한 여성운동을 기획, 집행, 총괄하여 성노동 문제를 가시화시키고 성평등한 노동환경조성을 위한 정책개선을 이끌어내는 등 ‘성평등 실현’에 기여한 바가 커 해당 부문을 수상하게 되었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국내 최초의 성폭력피해 전문상담기관으로 1991년에 개소하여 26년간 성폭력 피해자들의 심리적·법적·의료적 지원을 해오고 있으며, 국내 최초 24시간 피해자 지원센터 및 성폭력피해생존자 보호시설을 운영하고 성폭력특별법 제정에 큰 공헌을 하는 등 성폭력 근절 및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해 활발히 활동하여 ‘여성인권 및 안전강화’ 부문 수상이 결정되었다.

 

우수상에는 서덕순 강서여성포럼 안전한분과 위원장(개인), 야마구치 마미 다누리콜센터 선임상담원(개인), 마리몬드(기업)이 선정됐다.

서덕순 분과 위원장은 밤길안전지도 제작, 여성안심벽화 조성 등 여성과 아동이 안전한 마을 만들기 사업을 통해 지역의 안전한 마을환경 조성에 기여해 여성의 인권 및 안전강화 부문으로 수상이 결정되었다.

야마구치 마미는 다누리콜센터에 근무하면서 다문화가족 및 이주여성의 폭력피해 보호 및 재발방지를 위해 상담 및 통번역 업무를 수행하는 등 여성 인권 및 안전강화에 기여해 해당 부문을 수상하게 되었다.

㈜마리몬드는 2012년 청년 등 사회적 기업으로 시작하여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 이야기가 담긴 제품을 판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교육하는 피스가드너 사업(국내 60·국회 40명, 총4회)을 진행하는 등 젊은 세대에게 해당 문제를 널리 알리고, 올바른 해결을 위해 매년 수익금의 50%를 피해자 또는 단체에 지원해오고 있으며, 2016년에는 정의기억재단 설립에 4억(누적 기부금 8억)을 기부하는 등 여성인권 및 안전분야에 기여해 해당 부분 수상이 결정되었다.

 

서울시는 지난 4월14일부터 5월26일까지 ‘여성 인권 및 안전 강화’,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 ‘성평등 실현’ 3개 분야에 대해 서울시 여성상 수상자를 추천 받아 외부 전문가로 구성한 공적심사위원회를 개최해 개인 및 단체 수상자 7명을 최종 선정했다.

대상 1명, 최우수상 3명, 우수상 3명이며, 부문별로는 ‘여성 인권 및 안전 강화’부문이 4명으로 가장 많았고,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부문 2명, ‘성평등 실현’부문에서 1명이 선정됐다.

 

서울시 여성상 시상식은 성평등주간인 7월 1일(토) 오전 10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성평등주간 행사, 7월 1일(토) 광화문광장에서 여성일자리 체험부스 등 운영>

한편, 이날 광화문광장에선 서울시 여성상 시상식을 시작으로 오후 3시까지 성평등주간 기념행사가 진행된다.

 

“성평등한 ‘서울’ 구현을 위한, 여성안심특별시!”를 주제로 서울시 성평등 정책, 일자리 정책 홍보와 각종 판매‧체험부스들이 운영된다.

 

여성안전 관련 부스에서는 가출 등 위기 청소녀를 위한 소녀돌봄약국 및 재난안전관리를 위한 심폐소생술과 소화기체험훈련을, 여성긴급전화 1366서울센터에서는 데이트폭력 예방 실천 메시지를 작성해 전시하고, 데이트폭력 및 아동학대 지원체계에 대해 안내한다.


일자리 관련 부스에서는 서울여성공예센터 더아리움, 여성발전센터 및 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운영 중인 취·창업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여성기업들이 참여해 공예마켓 등 창업여성의 판로를 지원하는 판매‧체험부스를 운영한다.

또한 직장인들을 위한 노동법률 상담과 여성일자리 취‧창업에 대한 사항을 광화문 광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상담해 줄 계획이다.

 

엄규숙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여성들의 인권을 향상시키고, 일자리 확대, 성평등 확대 등을 위해 노력해 온 서울시 여성상 수상자들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서울시도 학교, 일터, 일상에서의 성평등이 조속히 실현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