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철도공단 영남본부, 철도 폐터널 지역명물로 화려하게 변신 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철도공단 영남본부, 철도 폐터널 지역명물로 화려하게 변신 중

와인터널, 빛 테마파크, 교통 편의시설 등 지역주민 편의시설로 재탄생
기사입력 2017.06.19 16: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 강수환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김효식)는 그간 활용도가 낮았던 영남본부 관내 철도 폐터널이 와인터널, 빛 테마파크, 자전거도로 등 지역사회 명물로 화려하게 변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17.06.19]+철도공단+보도자료+(영남본부+작성,+철도+폐터널+지역명물로+화려하게+변신+중).jpg
 
폐터널의 변신은 영남본부 관내 경부선 선로개량사업과 경전선 복선전철 개통에 따라 발생한 폐터널을 영남본부와지자체가 협력하여 다각적인 활용을 위해 노력한 결과이다.

성현터널(경북 청도군 화양읍), 생림터널(경남 김해시 생림면), 솔티터널(경남 사천시 곤명면)은 와인터널로 새롭게 태어났다.

와인터널은 방문객들이 숙성하고 있는 와인을 눈으로 직접 보면서 시음도 할 수 있는 이색여행지로 알려지면서 해마다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삼랑진 트윈터널((구) 무월산 터널)은 캐릭터 조형물과 수족관, 각종 체험시설과 함께 빛을 테마로 한 테마파크로 오는 6월 말 정식 개장을 앞두고 있다.

경전선 진주구간의 진치령터널, 와구터널과 장곡터널(공사중)은 진주시와 협력하여 자전거도로 겸 산책로를 조성했고, 경부선의 밀양구간의 안인1, 2터널, 밀양1, 2터널과 청용산 터널 등은 도로와 통행로로 활용되도록 개방하여 지역주민들을 위한 교통 편의시설로 탈바꿈했다.

김효식 본부장은 “현재 미활용 중인 김해시의 마사터널, 진주시의 소어석터널, 창원시의 용담터널과 폐선예정인 동해남부선의 폐터널 등도 지자체 등과 적극 협력하여 관광자원이나 환경 친화시설로 바꾸어 일자리 창출과 국민 편의증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