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시, ‘버스정류소 10m 이내’ 금연구역 집중 지도․단속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시, ‘버스정류소 10m 이내’ 금연구역 집중 지도․단속

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추가 금연구역 시행 예정...
기사입력 2017.06.19 08: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금연.png▲ 부산시는 구․군과 함께 버스정류소 10m이내 금연구역 일제 지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부산시청)
 
[뉴스앤뉴스=신영재기자] 부산시는 오는 20일 구․군과 함께 버스정류소 금연구역의 시민 불편사항을 개선을 위해 버스정류소 10m이내 금연구역 일제 지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관계 공무원을 비롯해 금연단속직원, 시민 금연지도원 등 35개조 90여명을 단속반으로 편성, 부산 전역 버스정류소 10m이내 일제 단속을 실시한다.
 
부산시는 시민 간접흡연 피해예방을 최소화하고 시민건강증진을 위한 금연 환경 조성하고자 이번 단속을 추진하며, 흡연행위 적발 시 과태료 2만원이 부과된다.

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용두산공원과 중앙공원(구 대신공원, 구 대청공원) 전체를 금연공원으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도시공원 및 금연거리 정착을 위해 매월 2~3회 구‧군 합동단속을 추진해오고 있다.

또한, 올해 12월 3일부터 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골프장, 체력단련장, 무도장 등)에 대해 추가 금연구역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는 해수욕장 개장기간 동안 해수욕장 특별단속을 추진하고 있으며, 사람이 함께 모이는 곳은 곧 금연구역이라는 인식 확산을 위해 민원이 빈번한 금연구역은 수시 단속해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부산시민의 금연 문화 조성을 위한 자발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지난 6월 3일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세계 금연의 날 기념 건강걷기대회를 추진했고, 6일 16일에는 부산전역 500여개 버스정류소에서 보건소와 시민 금연지도원 200여 명이 금연구역을 알리는 캠페인 등을 진행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