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5(토)
 
01 양평군 외국인계절근로 입국(1).jpg
사진/양평군청 제공

[양평군 천정수기자]=양평군(군수 전진선)은 관내 농촌 일손을 도울 캄보디아 국적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77명이 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입국한 외국인 계절근로자는 캄보디아 시엠립, 뽀삿주, 칸달주 출신으로, 군은 이날 친환경농업교육관에서 입국 환영식을 갖고 현지 적응에 필요한 교육 등을 실시했다.

 

관내 배치될 계절근로자는 25세에서 50세 미만의 영농경험이 있는 자로 캄보디아 노동직업훈련부에서 직접 선발해 2주 간 교육을 마치고 입국했다. 이들은 31개 농가에서 근로 체류기간인 5~8개월 간 영농 일손을 보탤 예정이다. 성실하게 근무한 계절근로자에게는 성실근로자 자격으로 재입국의 기회가 주어진다.

 

전진선 양평군수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유치 차원에서 지난해 12월 캄보디아 뽀삿주와 중앙정부인 노동직업훈련부를 직접 방문해 농업분야 협력을 위한 세부사항을 논의하고 우호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전 군수는 환영식에서 “이번에 캄보디아에서 온 계절근로자들이 농가에 배치돼 성실하게 근무함으로써 인력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많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 농업분야의 계절근로자 제도 운영을 통해 캄보디아와 상호 협력하며 발전해가길 바란다”며 “양평군은 계절근로자들이 안정적으로 농사일에 전념하고 건강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군은 계절근로자들에게 귀국하는 항공료 전액과 마약검사비용, 외국인등록비용 등을 지원하고 고용농가에는 농업인안전재해보험료를 80%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은 농어촌 일손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단기간 외국인을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이다. 양평군은 민선8기 시작과 함께 고질적인 농촌 인력난 해소를 위해 외국인 계절근로자제도 도입을 추진하고 지난 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62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캄보디아 계절근로자 77명 입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