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추가01- 여주시, 추석 대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 추진 (1).jpg

[여주시 이계찬기자]=여주시(시장 이충우)는 추석을 전후해 성묘와 벌초를 위한 차량과 사람의 이동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추석 대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19.9월 경기 파주시에서 처음 발생한 후 최근에는 강원도 홍천군에서 마지막으로 발생했으며, 질병이 발생할 때마다 축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다.


특히 농장에서 발생하는 원인의 대부분이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야생멧돼지를 통해 농장감염이 발생하고 있어서 방역 대책으로서 야생멧돼지와의 접촉을 차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여주시는 외부 오염원과의 접촉 차단을 위한 농장 방역 조치로 강화된 방역시설(8대 방역시설)의 정상 가동 여부와 밀집단지 등 방역 취약 농장에 대한 점검을 통해 차단방역을 강화할 방침이며, 방제단 차량 6대를 동원해 야생멧돼지 출몰 우려가 큰 양돈농가에 대한 집중 방역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축산농가가 야생멧돼지의 출몰이 잦은 지역에서의 성묘와 벌초 작업, 텃밭 경작 등 영농활동을 자제하고 농기계와 차량의 농장 출입을 금지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오염 우려가 있는 농장 내외부에 대해 매일같이 소독하고 멧돼지 등 야생동물이 농장으로 출몰하지 못하도록 울타리와 그물망 등의 설치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여주시 농업기술센터 안치중 소장은 “성묘객은 야생멧돼지 출몰지역을 다녀갈 때 축산농장 출입을 금지하고, 야생멧돼지 차단 울타리가 훼손됐거나 폐사체를 발견하였을 때는 시군 환경부서에 신고할 것”을 당부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500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시, 추석 대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