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04 강하면새마을협의회 수해복구 봉사활동.jpg

[양평군 정남수기자]=양평군 강하면새마을협의회(협의회장 이철훈, 부녀회장 이봉순)가 지난 17일 회원 20여 명으로 봉사단을 구성해 항금천 주변 쓰레기수거 등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항금천은 이번 집중호우로 범람해 쓰레기, 잡목 등의 잔해들이 많이 쌓여 주변 경관을 저해하고 날이 개면서 악취가 날로 심해지고 있다.

 

이날 협의회 회원들은 성덕리 고개부터 왕창리 회전교차로 구간까지 복구작업을 실시해 총 5톤에 달하는 시설물 잔해와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철훈 회장은 “기록적인 폭우로 수해 피해를 입은 강하면민들에게 회원들의 봉사활동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길 바란다”라며, “이웃의 어려움을 내 일처럼 여기고 수해복구에 자발적으로 참여해준 회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김석만 강하면장은 “이웃의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함께하는 마음으로 수해 복구 작업에 자발적으로 참여해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수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75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강하면새마을협의회, 수해복구 봉사활동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