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3(금)
 

01 전통시장 간담회 사진(1).jpg

[이계찬 기자]=정동균 양평군수는 지난 25일 집무실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 상권 및 자영업자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관내 4대 전통시장 연합회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양평물맑은시장 노유림 회장, 양수리전통시장 최상호 회장, 양동쌍학시장 정경훈 회장, 용문천년시장 유철목 회장 등을 비롯해 임원진 20여 명이 참석해 코로나19로 인해 소비가 위축된 전통시장 상권 및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전달했다.

 

특히, 이 날은 최근 강조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을 위해 양평군청 구내식당에서 점심식사 시간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양평군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관내 지역경제의 선순환을 위한 양평군 지역화폐 ‘양평통보’의 일반발행액을 기존 100억 원에서 100억 원을 확대 추진해 일반발행액 200억 원을 목표로 양평통보가 발행된다.

 

또한, 소비침체로 경영난에 빠진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을 위해 특례보증 출연금을 확대 지원하고, 신고 세목에 대한 기한을 연장 및 부과세목에 대한 징수유예를 추진해 지방세제 혜택 제공을 추진 하고 있다.

 

더불어, 소상공인의 임대료 부담 경감을 위한 ‘착한 임대인 운동’을 지속 추진하며 동참하는 건물주가 지속 증가하고 있으며, 민속 5일장 휴장에 따른 영세상인의 어려움을 감안해 노점사용료 미징수 정책을 시달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지역방역체계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경기침체를 조속히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81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4대 전통시장 연합회 간담회’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