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일)
 

01 이상민 행안부 장관 방문(3).jpg

[양평군 정남수기자]=14일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집중호우 피해지역 현장 점검을 위해 양평군(군수 전진선)을 방문했다.

 

양평군은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린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었다. 특히 도로 및 하천 등 주요 공공시설에 피해가 커 주민들의 불편이 잇따랐다.

 

이날 현장 점검은 피해규모가 컸던 강하면 내 피해 하천 현장 2개소(성덕천, 항금천)를 방문하여 현장을 점검하고 복구를 위한 계획을 살폈다.

 

성덕천 일원은 총 480m 구간으로 자연석과 옹벽 일부가 유실되는 피해를 입었으며, 항금천 일원은 860m의 호안 구간의 피해를 입어 일부 도로가 파손되는 등 큰 피해로 한 때 인근 주민들이 고립되는 등 통행의 불편을 겪었다.

 

이 장관은 현장에서 수해피해 주민을 직접 만나 위로를 전했으며, 양평군이 이번 수해로 인한 재난지역선포 및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지원되도록 적극추진할 것을 언급했다.

 

전진선 양평군수는 “행안부 장관께서 우리 군을 방문하여 함께 피해 현장을 확인했다.”며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한 양평군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대해 원활한 협조가 이뤄져 하루 빨리 군민들이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평군은 피해 시설 복구 및 피해가구 지원을 위해 이번 추경을 통해서 230여 억 원의 재난복구비를 편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06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수해 현장 점검 위해 이상민 행안부 장관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