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화)
 

[이계찬 기자]=여주시(시장 이항진)는 코로나 여파로 인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감염병 위기경보 격하 시까지 최대 2시간 상가와 전통시장 주변도로 주정차 단속을 한시적으로 유예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민 편의 향상과 상가지역 소비촉진을 위한 주정차 단속유예시간은 평일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점심시간대(2시간)이며, 단속유예시행은 3.23(월)부터이다.

 

 다만, 4대 절대 주정차금지구역인 ▲소화전 주변 5미터 이내, ▲버스정류장 10미터 이내, ▲교차로 모퉁이 5미터 이내, ▲횡단보도 위나 정지선을 침범한 정지상태 차량, ▲보도(인도) 등은 현행대로 주민신고제가 운영되며, 단속유예 대상에서 제외한다.

 

여주시 관계자는 “불법주정차 단속 유예로 시민이 식당이나 상가 등 골목상권 이용 편익이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탄력적인 교통행정 추진으로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주정차 단속유예시간에 원활한 차량소통과 보행자 안전 확보를 위해 시민들의 자발적인 주정차 질서 확립에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시 지역경제 위축우려...불법주정차 단속 한시적 유예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