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2(목)
 

캡처1.jpg

[양평군 정남수기자]=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경상북도 영양군 영양국민체육센터에서 개최하는 2021 영양장사씨름대회에서 양평군청 이재안이 6년 만에 태백급 정상에 올랐다.

 

지난 18일 태백장사전(80kg이하) 결정전에 출전한 이재안은 8강전에서 정철우(용인시청)를 2대 0으로 이기고 준결승전에 진출, 준결승전에서 정재욱(구미시청)을 첫 번째 판은 잡채기와 손기술을 사용해 1승을 먼저 가져왔고, 두 번째 판은 밀어치기를 당하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왔지만 마지막 판에서 주특기인 잡채기 기술을 사용하면서 결승전에 진출했다.

 

결승전은 황찬섭(정읍시청)과 붙었으며, 첫 번째 판부터 결승전답게 서로 공격을 계속했고 그 속에서 이재안은 들배지기 기술을 성공시켜 1승을 먼저 가져왔다. 두 번째 판은 황찬섭이 먼저 들배기지, 안다리 공격을 성공하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1대 1, 세 번째 판에서 이재안은 노련미가 돋보이는 공격으로 심판의 휘슬이 불림과 동시에 바로 잡채기 공격을 들어가 2대 1로 앞서 나갔다. 네 번째 판은 황찬섭이 마지막까지 안다리, 들배지기 기술을 사용해 공격을 시도했지만 이재안이 밭다리 되치기 기술로 상대를 넘어뜨리며 태백장사에 등극했다.

 

군 관계자는 “예선전부터 결승 경기까지 최선을 다해준 이재안선수와 신택상감독에게 축하와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며 “앞으로 남은 체급경기 및 울산광역시에서 개최하는 2021 천하장사 씨름 대축제에서도 양평군 대외 홍보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8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청 이재안, 2021 영양장사씨름대회에서 6년만에 태백장사 등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