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논평] 경찰은 서운산업단지 비리 의혹을 발본색원하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논평] 경찰은 서운산업단지 비리 의혹을 발본색원하라.

기사입력 2019.04.07 19: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인천경찰청이 서운산업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한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 이 사업은 지난 2014년부터 시작된 대규모 개발 사업이다. 총 사업비만 3천6백억원에 이르는 메머드급에 민자 유치 형태로 추진하다보니 시작단계에서부터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사업이었다. 특히 전체사업지분의 57%를 갖고 있던 민간 투자사에 대한 각종 의혹과 특혜시비가 끊이지 않았다.
 
분양을 대행한 A사의 경우 전체 지분 중 29%를 갖고 있었다. 그런데 이 업체가 사업 참여 불과 3개월 전에 만든 회사였고, 자본은 없고 부채만 안고 있는 회사라는 사실 등이 알려지면서 사업 참여 자격자체에 대한 시비가 일었다. 거기다 회사경영에 지역의 영향력 있는 인사들이 직간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다는 설이 파다하게 유포되기도 했다.
 
시공사도 마찬가지였다. 시공사로 선정된 B사는 국내중견건설업체로 전체 지분 28%를 갖고 있었다. 이 업체는 초기 계약단계부터 말썽이 있었다. 당초 약정금액을 훨씬 상회하는 금액을 요구한 것이다. 이사회는 당연히 불가의 입장을 의결했지만 어찌된 일인지 B사가 요구하는 금액에 본 계약이 체결되었다. 당시 지역 내에서는 여기에 다수의 전,현직 정관계 인사들이 연루되어 있다는 등의 설이 떠돌기도 했다.
 
지난 2016년 제7대 인천시의회는 특위를 구성해 이 건을 비롯한 시 산하 특수목적법인에 대한 행정사무조사를 벌이기도 했었다. 행정사무조사결과 상당한 불법행위가 자행되고 있었음을 밝혀냈고 이에 대한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하기도 했다.
 
경찰이 새삼 이를 문제 삼아 조사를 시작한 것은 각종의혹에 대한 구체적 정황을 확보했기 때문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과도한 공사비 책정과 그로 인한 비자금 조성 등에 초점을 맞추고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한다. 뒤늦게나마 지역 내에서 자행돼 온 부정과 비리를 파헤치기 위한 수사에 나선 경찰에 경의를 표한다.
 
서운 산단 조성과 관련한 이번 경찰 수사를 지켜보는 시민사회는 대체로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이다. 한번은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는 데에도 대부분 동의하고 있다. 누군가 검은 돈을 착복했다면 반드시 밝혀내 엄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절대적이다. 그렇게 많은 시민들이 주시하고 있는 만큼 경찰은 최선을 다해 악의 뿌리까지 발본색원해야 한다. 그냥 한번 슬쩍 건드리고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
 
만약 누군가 수사를 방해하거나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다면 그 사실을 즉각 공개하고 어떠한 외압에도 절대 흔들리지 말아야 할 것이다. 필요하다면 우리 자유한국당 인천시당도 수사에 적극 협력할 것이다.
 
2019년 4월 7일
 
자유한국당 인천광역시당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