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광주 북구, 주민 ‘인권감수성’ 높이는 찾아가는 인권교육 본격 추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광주 북구, 주민 ‘인권감수성’ 높이는 찾아가는 인권교육 본격 추진

‘차별을 끄세요, 인권이 밝게 켜집니다’ 주제로 인권감수성 향상 교육 실시
기사입력 2019.03.07 22: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 이종백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주민들의 인권감수성 향상을 위한 생활 속 인권 교육을 추진한다.
 
북구는 3월부터 “공공・민간 영역에서 인권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인권의식의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2019년 인권교육’을 본격 추진한다.”라고 7일 밝혔다.
 
이에 북구는 인권침해와 차별을 예방하는 생활 속 인권 배움터 마련을 위해 총 7개 분야의 맞춤형 인권교육에 나선다.
 
먼저, 인권에 대한 시각을 넓히고 일상 속 인권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2019 찾아가는 골목 인권강좌’ 수강생을 모집한다.
 
강좌는 3월부터 12월까지 연중 실시하며 인권 전문가가 강사로 참여한 가운데 ▴인권감수성 향상을 위한 인권 일반강의 ▴여성․아동․노인 등 분야별 인식개선을 위한 참여형 강의 등을 실시하며 그룹별 1~2회로 운영된다.
 
모집대상은 인권에 관심 있는 관내 주민 20명 내외의 소규모 그룹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교육일시, 장소 등 신청서를 작성해 이메일(natal2000@korea.kr)로 접수하면 되며 교육 관련 자세한 사항은 북구청 인권교육과(062-410-6713)로 문의하면 된다.
 
또한, 북구는 공직자 인권감수성 향상 교육, 북구 주민인권학교 운영, 인권작품 전시회 개최, 인권차별 및 침해사례 안내서 발간 등 시기별 다양한 인권교육을 진행해 인권과 사회적 약자 배려 문화를 확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인권교육으로 주민들의 인권의식이 높아져 일상생활 속에 인권이 자리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민주・인권의 도시로 대변되는 북구에 인권이 존중되는 문화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인권시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지난해 주민, 공무원 등 3,166명을 대상으로 총 43회에 걸쳐 인권교육을 실시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