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성명]KCC여주공장 노동자의 계속된 죽음 회사와 노동부가 죽였다.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성명]KCC여주공장 노동자의 계속된 죽음 회사와 노동부가 죽였다.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기사입력 2019.02.15 11: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 정남수 기자]=또 한 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 2019년 2월 11일 오전 11시 쯤 KCC여주공장에서 2.5톤에 달하는 대형 유리판이 쓰러지며 적재 작업을 하던 노동자를 덮쳤다.

KCC여주공장 노동자의 억울한 죽음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3월에도 하청 노동자가 기계에 끼어 사망했고, 같은해 8월에는 운반 작업을 하던 노동자가 대형 유리판에 깔려 사망했다.

 

사측은 여전히 사건을 덮고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있고, 안전을 도외시한 채 이윤을 위해 생산을 재개하려고만 하고 있다. 이를 감독해야 할 노동부는 사고가 발생한 적재 작업에 대해서 사망 사고 후 12시간이 지나서야 작업중단 명령을 내리는 등 미온적인 대처를 하고 있다.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KCC여주공장은 대형 판유리를 생산하는 공장으로, 평상시에도 사고 위험이 도처에 도사리고 있는 곳이다. 1년이 채 되지 않는 기간에 일어난 세 건의 사망사고가 보여주듯, 사측의 부실한 안전 관리로 노동자들은 죽음의 위험에 노출된 채 일하고 있다.

 

또한 주 52시간 근무제 이후 사측이 강행한 인력 충원 없는 기형적인 교대제 변경으로 노동 강도는 높아졌고, 노동자들은 잦은 보직 변경으로 업무 적응을 하기 어려운 상태에서 노동 강도 상승으로 내몰리고 있어 사고 위험은 더욱 높아지고만 있다.

 

그러나 연이은 사망 사고 이후에도 회사는 형식적인 조치만 취했을 뿐, 안전에 대한 책임을 노동자에게 모두 떠넘긴 채, 금전적 손실만을 걱정하며 사건을 덮고 생산을 재개할 궁리만 하고 있다.

 

지난해 두 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을 때, 철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루어졌다면 이번 사고는 막을 수 있었다. 지난해 두 건의 사고 이후 사측의 개선 계획과 시행 여부에 대한 적절하고 실질적인 검증이 있었는지, 이후 지속적인 관리 감독 있었는지에 대해 노동부가 철저하게 되돌아보아야 한다. 결국 노동부의 미온적인 대처가 노동자의 연이은 죽음을 유발한 것과 다름없다.

 

- 회사는 계속되는 사고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과하라!

- 회사는 희생자에 대한 배상과 유족들에 대한 실질적 대책을 마련하라!

- 회사는 작업 환경 개선, 안전 설비 완비, 인력 충원 및 교대제 개선을 비롯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

- 노동부는 연이은 죽음을 유발한 감독 책임을 지고 공식 사과하라!

- 노동부는 사건 조사 및 처리 과정 전반에 노동조합과 노동조합 추천 전문가 단체 참여로 투명하고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지도록 하라!

- 노동부는 책임자에 대한 엄중 처벌과 근본적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

 

2019년 2월 14일

전국민주화학섬유노동조합연맹 KCC여주노동조합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