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주니어무용단 주신, 제주문예회관서 조선통신사 ‘쌍검무’ 선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주니어무용단 주신, 제주문예회관서 조선통신사 ‘쌍검무’ 선봬

오는 27일 제주문예회관, 꿈에 국악단 ‘겨울 소풍’서 특별공연
기사입력 2018.12.14 11: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jpg
[뉴스앤뉴스 박순호 기자]=경북을 대표하는 구미 주니어무용단 주신(단장 오주신)이 제주 꿈에 오케스트라(국악단, 단장 임상규) 초정으로 오는 27일 오후 7시반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 제주문예회관에서 열리는 ‘실내악의 겨울소풍’이란 주제의 음악회에서 무용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어도 무대 위의 에너지를 충분히 유쾌하게 즐길 수 있는 작품으로 대중에게 다가선다.
 
이날 주니어무용단 주신은 조선통신사 전별 연회(餞別宴會)에서 펼쳐졌던 문소루의 쌍검무를 오주신 단장이 고증을 기반으로 창작 복원해 전폭적인 기대에 힘입어 이번 시즌 확장된 작품으로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창작 복원된 쌍검무의 특징은 지루할 틈 없이 끊이지 않고 변화무쌍하게 전개된다. 여기에 사운드와 움직임이 폭발하는 마지막 하이라이트 장면으로 이어지기까지 확장된 형태의 ‘가무악’을 제안한다.
 
일본에서 고구마(조저趙藷)를 가져온 조선통신사 조엄 정사(영조)의 후손으로 전통예술 평론가와 연출가로 활동 중인 제주 국제대학교 조성빈 특임교수는 “전통과 창작영역에서 최고의 기량을 자랑하는 주니어무용단 주신의 춤사위, 여기에 세련되고 독보적인 연출력으로 완성된 ‘조선통신사 쌍검무’는 전통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관객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신선한 충격이 될 것이다.”고 호평했다.
 
이 무대는 젊은 세대를 대변하는 단원들로 캐스팅되었다. 여러 작품에서 안무가와 함께 호흡을 맞춰온 경북 김천예고3 박선진, 김천예고2 최예원, 구미 인동중3 권혜주, 구미 옥계동부중2 김나윤, 구미 해마루중2 이서윤 단원등과 함께 다채로운 흐름을 완성해낼 예정이다.
 
주니어무용단 주신을 이끌고 있는 오주신 단장은 “제주 꿈에 오케스트라(국악단)의 뜻 깊은 행사에 함께해 감사드린다.”며 “화려하면서 신명나는 영남의 춤사위에 제주도민과 함께 신명을 공유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 단장은 경북도립무용단 출신으로 국내유명 춤꾼이자 안무가로 활동 중이다. 지난 2월 제주도청에서 열린 "제주 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문화릴레이 캠페인 참여와 10여명의 단원들과 함께 4.3평화공원서 해원의 무(舞)를 올리기도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2018 MMA 마지막 무대인 아이돌(IDOL) 공연에서 멋진 국악콜라보를 선보여 화제가 되었던 국내대표 청년전통예술단체인 광개토사물놀이(단장 권준성, 제주도민)가 제주지부 출범 기념으로 이 공연에서 함께 멋진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여서 더욱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공연문의 070-7792-8484)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