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1(화)
 

중리택지지구 조감도.jpg

[이천시 이승철기자]=이천시장(엄태준)은 이천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이천중리 택지개발사업이 그간 문화재 발굴조사가 1년6개월간 진행되면서 고려, 통일신라, 조선시대로 추정되는 고분 135기, 유물 1,234여점이 발굴되어 문화재청 심의를 통과함으로써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 중 석실묘 7기는 설봉공원 인근에 이전 복원할 계획이며 유물은 매장문화재보호법에 따라 국가귀속 후 대여를 받아 이천시립박물관에 전시할예정이다.

총사업비 4천9백억원을 들여 61만㎡에 4,472세대/1만명을 수용할 주거생활 안정 및 명품신도시가 조성되는 것이다.

 

시민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공동주택 용지는 2019.12월 6개 블럭 중 4개 블록이 낙찰되어 2022년 분양을 목표로 순조롭게 추진 중이다.

 

아울러 이번 달 개발계획변경을 경기도에 신청하였으며 신속하게 승인된다면 상업, 주택, 근린생활용지 등도 이르면 금년도 하반기부터 일반인에게 공급이 가능할 예정이다.

특히, 개발계획을 변경하면서 상업용지 가운데 광장 조성 및 단독주거 용지에 띠 모양 녹지축과 가로수길 등 특화거리를 추가로 계획하여 ‘쉼이 있는 도시공간’과 보행안전을 고려한 ‘차 없는 거리’ 등을 반영한 명품신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택지 중 단독주택(점포겸용), 근생시설, 상업, 업무용지는 경쟁입찰로, 단독주택(점포겸용제외)는 추첨으로 공급하게 되며, 자세한 사항은 LH청약센터(홈페이지)에 공고할 예정이다.


11.jpg

 

22.jpg

 

33.jpg

태그

전체댓글 0

  • 110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시, 명품신도시 중리택지조성 순조롭게 진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