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1(화)
 

04 양동면 보이스피싱 예방캠페인(1).jpg

[양평군 정남수기자]=양평군 양동면(면장 박대식)에서는 지난 19일 최근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양동역 앞에서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3월 한 달간 양동면 주민의 피해액은 1억 원이 넘었으며, 최근에는 천 만원의 피해 사례가 발생해 면민들에게 집중적인 피해예방 홍보가 필요하다고 느껴 직접 캠페인을 추진하게 됐다.

 

양동 쌍학시장 장날을 맞아 펼쳐진 이날 캠페인에는 양동면사무소, 양동파출소, 농협, 신협, 축협, 우체국 등 각 기관 40여 명이 참석해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와 예방법을 설명하고, 주민들에게 전자금융 사기 피해예방 전단지를 나눠 주며 예방 홍보 활동을 벌였다.

 

박대식 양동면장은 “양평군에서 양동면이 보이스피싱 피해발생 비율이 높은 편이며 노인 뿐만 아니라 젊은 층의 피해도 발생하고 있어 주민 모두 경각심을 갖고 예방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오늘의 보이스피싱 예방캠페인으로 주민들이 경각심을 가져 예방효과가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08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양동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캠페인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