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5(금)
 

01 양평군치매관리사업우수사례벤치마킹(1).jpg

[양평 정남수 기자]=양평군에는 “양평군 치매관리사업”에 대한 우수사례 견학을 위하여 전국 보건소들의 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2017년부터 치매국가책임제 실시 후 전국적으로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함에 따라 경기도내 보건소는 물론 세종특별자치시 등 전국 42개 시군에서 양평군 치매정책사업 운영상황을 견학하기도 했다.

 

지난 17일에는 경기도 오산시, 남양주시, 고양시(일산 동구, 일산 서구, 덕양구)에서 양평군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했다.

 

양평군은 지난 2010년 타시군보다 먼저 ‘양평군치매지원센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양평군치매지원센터 및 치매주간보호시설을 설치” 하는 등 지역내 치매환자와 가족들의 부양부담감을 완화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다양하게 운영해 왔으며, 지난해 3월에는 양평군치매안심센터를 양평읍 공흥리로 신축·이전 했다.

 

타시군의 벤치마킹은 사업 운영 전반에 대한 PPT 설명 및 동영상 시청후, 센터 시설 견학 및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세부안내로 이뤄졌으며, 견학 온 대부분의 보건소 직원들은 다양하고 체계적인 치매사업 운영에 많이 놀라고 부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양평군에는 현재 1,501명의 치매어르신들이 등록되어 관리중에 있으며, 이는 양평군 치매추정인구(3,052명)중 49%로 타시군보다 등록관리율이 높은 편이다

원은숙 보건소장은 “우리군은 치매국가책임제를 실시하기 전부터 치매안심센터를 자체적으로 운영하였다”며, “벤치마킹 오는 타 지자체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66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치매관리사업 우수사례, 전국에서 벤치마킹 줄 이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