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숙명여고 쌍둥이 내신 성적 급상승 기간 모의고사 국어 영어 성적은 추락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숙명여고 쌍둥이 내신 성적 급상승 기간 모의고사 국어 영어 성적은 추락

언니 A양 국어 성적의 경우 내신 107등→1등 올랐는데, 모의고사 68등→459등 급하락
기사입력 2018.11.12 10: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해영“시험 사전 유출 의혹을 뒷받침하는 유력한 정황 증거로 경찰청은 철저히 수사해야”
 
[뉴스앤뉴스 윤종철 기자]=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교육위)은 서울특별시교육청으로 제출 받은‘숙명여고 8월 특별감사 실시 결과 보고’자료에 따르면, 내신 시험문제‧정답을 교무부장인 아버지로부터 사전에 건네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숙명여고 쌍둥이가 내신 성적이 급등하던 기간 동안, 수능 모의고사 성적은 급락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힘 (# 별첨문서 : 숙명여고 교무부장 문답서)
 
서울시교육청 특별감사 자료를 보면, 쌍둥이 중 언니 A양의 국어 내신 전교 석차가 지난해 1학년 1학기 107등에서 올해 2학년 1학기 1등으로 수직 상승하는 동안, 모의고사는 지난해 9월 68등에서 올해 3월 459등으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음. 영어의 경우에도 내신 전교 석차 132등에서 1등으로 상승한 기간, 모의고사는 오히려 1등급에서 2등급으로 떨어졌음
 
동생 B양은 국어의 경우 내신 성적이 1학년 1학기 전교 석차 82등에서 2학년 1학기 1등으로 오르는 동안, 모의고사는 1학년 때 130등에서 2학년 때는 301등으로 떨어졌고, 영어도 내신 석차가 188등에서 8등으로 오르는 동안 모의고사는 1등급에서 2등급으로 추락했음
 
수학의 경우 쌍둥이 모두 모의고사에서도 성적이 다소 상승했는데, A양의 경우 내신 전교 석차가 77등에서 1등으로 상승한 기간에 모의고사는 149등에서 121등에서 미미하게 올랐음. B양도 수학 내신 전교 석차가 265등에서 1등으로 오르는 동안 모의고사는 300등에서 96등으로 상승했지만, 전교 1등으로 급등한 내신 석차와 비교할 때는 여전히 낮은 수준으로 보임
 
서울시교육청도 지난 8월 특별감사에서 숙명여고 전직 교무부장(현재 구속)에게 쌍둥이의 모의고사 성적을 제시하면서 내신 급상승과는 다른 점을 집중 추궁했고, 이에 대해 교무부장은“1학년 1학기에는 공부보다 학교 분위기를 느끼고, 여름방학 방과 후 수업을 시작으로 공부에 집중하게 됐다”며 “2학기에 들어가면서 본격적으로 공부를 시작했다”고 해명했음. 하지만 이 해명이 내신과 모의고사 성적의 현격한 차이를 설명하지 못한다고 재차 지적받자“모의고사는 따로 대비해 준비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음
 
이에 김해영 의원은 “내신이 급상승하는 동안 모의고사는 추락하거나 소폭 반등했다는 건 내신 시험 사전 유출 의혹을 뒷받침하는 유력한 정황 증거”라며 “경찰은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음.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