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진선미의원, 부산시장의 형제복지원 사과, 이제 진상규명과 적절한 배상이 이뤄져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진선미의원, 부산시장의 형제복지원 사과, 이제 진상규명과 적절한 배상이 이뤄져야

기사입력 2018.09.18 13: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진선미.jpg▲ 진선미의원
 
[뉴스앤뉴스 주윤기자]= 진선미의원이 오거돈 부산시장의 형제복지원 사건 사과를 환영하며, 진상규명에 함께 할 것을 약속했다.
 
지난 9월16일 오거돈 부산시장이 과거 형제복지원 사건에 관하여 관리감독 책임을 소홀히 하여 인권을 보호하지 못한 데 사과했다. 더불어 부산시는 형제복지원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며 재정적 지원을 아까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번 계기로 부산이 과거의 상처를 딛고 새로운 인권의 도시로 거듭나길 기원한다.
 
형제복지원 안에서 성폭력, 강제노역, 고문 등이 만연했다는 피해자들의 증언이 뒤따르고 있고 공식적으로 확인된 사망자만 513명에 달한다. 그동안 부산시가 여러 차례 부인했지만, 이제 서야 시설의 관리감독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을 시인한 셈이다.
 
얼마 전 검찰개혁위에서는 비상상고를 권고한 바 있다. 이제는 국회가 움직여야한다. 본 의원실에서 발의한 형제복지원 특별법은 아직 계류 중에 있다. 국회가 논의를 거쳐 형제복지원 특별법을 조속히 통과시켜 철저한 진상규명과 피해에 대한 적절한 배상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
 
진선미의원은 국회가 국민의 기본권 수호에 앞장서야 한다며, 이번 사건뿐만 아니라 국회에서 과거사 진상규명을 위해 더욱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주윤기자 news-9797@daum.net>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