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4(월)
 

[이천 이승철 기자]=이천시는 2019년도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지원금이 경기도에서 이천시가 최고로 집행했다고 밝혔다.

 

자연재해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보상하여 농가의 소득안정에 기여하고자 도입한 농작물재해보험의 2019년도 이천시 지방비 집행액은 약 14억4천만 원이다. 이는 2001년 보험 도입 이래 최대치이자 2019년도 경기도에서 최고치이며 전년도(2018) 금액 4억5천만원에 비해 대폭 증가한 수치다.

 

2019년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는 총 2,521농가로 2,851품목에 16,744필지이며 면적은 4,252ha(42,526,491㎡)이다. 가장 많이 가입한 품목은 벼로 2,066농가에 3,665ha이며 △복숭아 150농가 △인삼 81농가 △배 52농가 △하우스 119 △시설작물 38 등이다.

 

농작물 재해보험 주관 부서는 보험료의 지원 비율 증가(자부담 20%⇒10%)와 재해를 대비하여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보험 가입률이 높아진 것으로 설명했다.

 

한편 이천시는 올해 농작물재해보험 지원 사업에서 이천시가 자부담 비율을 추가 지원하여 농업인 자부담률이 5%로 감소한다고 밝혔으며 팥, 살구, 시금치, 호두, 보리 등 5개 품목이 추가되어 총 67개 품목으로 보험대상이 늘어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91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시 농작물재해보험 지원, 경기도‘최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