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 DMZ 국제 청년 평화 순례' 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 DMZ 국제 청년 평화 순례' 개최

오는 16일부터 '
기사입력 2018.08.10 11: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주교.jpg▲ 2017년 8월 14일 명동대성당에서 이루어진 ‘<2017 평화의 바람(Wind of Peace)> - DMZ 국제 청년 평화 순례’ 발대식(사진=서울대교구)
[뉴스앤뉴스 주윤기자]=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위원장: 정세덕 신부)는 오는 16일부터 ‘<2018 평화의 바람(Wind of Peace)> - DMZ 국제 청년 평화 순례’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 참가자 40명과 해외 참가자 31명 및 스텝 등을 포함해 총 100여 명이 참가, 6박 7일간 경기 파주부터 강원 고성까지 DMZ 일대를 도보 순례하는 한편, 평화를 주제로 한 강의, 토론, 체험 프로그램 등에 참여할 예정이다.

“평화를 생각하고, 나누고, 걷고, 또 걷는다!”를 주제로 한 이번 순례의 여정을 통해, 국내외 청년들이 한반도 분단의 현실과 아픔, 그 속에서 꿋꿋하게 피어나는 생명을 몸소 체험하고 평화에 대한 희망과 필요성을 느끼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순례에 참가하는 100여 명의 국내외 청년들은 16일 명동대성당에서 발대식을 가진 후, 강원도 양구군에 위치한 두타연으로 이동, 본격 행군을 시작한다. 발대식에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참석해 청년들의 순례 여정을 축복할 예정이다. 도보 순례는 두타연 (16일) - 파주 율곡습지 (17일) - 평화 전망대 및 노동당사 (18일) - 철원 생태공원 십자탑 탐방로 (20일) - 금강산 전망대 및 해파랑길 (21일)에 이르는 총 약 314km 코스에서 이루어진다.

뿐만 아니라, 도보 순례 중간 중간, 홍용표 前 통일부 장관의 평화 강의,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체험 활동, DMZ 박물관 관람, 평화 토론 및 촛불 예식 등의 다양한 평화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18일에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주한 교황청 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Alfred Xuereb) 대주교가 함께 한반도미래센터에서 DMZ 순례 미사를 주례하며, 21일에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서울대교구 보좌 주교 정순택 주교, 군종교구장 유수일 주교 등이 금강산 전망대 순례길을 함께 하며 청년들과 한반도 화해와 평화를 위해 기도할 예정이다.
 
염수정 추기경은 특히 한반도에 평화의 기류가 감도는 가운데 열리는 올해 행사에 대한 깊은 기대감을 표하며, “평화를 사랑하는 국내외 청년들이 평소 찾기 어려운 DMZ 지역을 도보 순례하며, 평화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함께 나눌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는 2012년부터 분쟁과 분단의 아픔 속에서도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 각국의 청년들이 모여 함께 한국 전쟁의 역사적 현장이자 세계적 생태 보고인 DMZ 지역을 도보 횡단하는 ‘<평화의 바람(Wind of Peace)> - DMZ 국제 청년 평화 순례’를 개최해 왔다.

또한 올해는 라오스, 멕시코, 몰타, 미국, 인도, 중국, 파키스탄 등 다양한 대륙, 다양한 국가 출신 참가자들로 구성되어 있어, 이들과 함께 분단과 평화, 생태의 현장을 체험하며, 세계 평화를 염원하는 한편, 한반도가 곧 세계 평화의 진원지가 될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하고자 한다.
 
<주윤기자 news-9797@daum.net>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