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하남시청, 남자핸드볼구단 공식 창단...“남자 우생순 신화 다시 쓴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하남시청, 남자핸드볼구단 공식 창단...“남자 우생순 신화 다시 쓴다”

‘꿩’을 엠블럼으로, 대중성·화려함·역동성을 갖춘 구단이 목표
기사입력 2018.07.30 16: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 시장 환영사 통해...“대중에게 사랑받는 구단, 화려하고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구단”으로 거듭나길 밝혀
하남시, 남자핸드볼선수단 창단식 개최 (3).jpg
[뉴스앤뉴스 정남수 기자]=하남시청 남자핸드볼선수단은 30일 하남문화예술회관 아랑홀에서 체육인과 일반시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단식을 갖고 국내 남자핸드볼 6번째 구단의 출범을 알렸다.
 
창단식은 ‘체육과 문화의 만남을 테마’로 진행됐고, ▲ 탭댄스, 퓨전타악의 축하공연을 시장으로 ▲ 선수 모집부터 훈련 장면까지 창단 과정을 영상으로 재현했으며 ▲ 관내 동부초·남한중·남한고 핸드볼 꿈나무들에게 사인볼을 선사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또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참석을 대신해 축하 영상에서 하남시청 남자핸드볼선수단 창단을 축하하고 앞으로의 선전을 기원했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선수단의 구단주로서 환영 인사를 통해 “대중에게 사랑받는 구단’, ‘화려하고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구단”으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시는 그동안 ▲ 지난해 9월, 공청회를 개최 ▲ 올해 1월, 창단 작업을 본격적으로 개시 ▲ 3월, 여자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한 임영철 씨를 감독으로 선임하고 현 남자국가대표팀 코치인 백원철 씨를 코치로 선임했다.
 
한편 남자핸드볼선수단은 오는 11월부터 내년 4월까지 개최하는 SK 핸드볼코리아리그에 첫 출전을 목표로 경북 문경에서 10일간 국군체육부대와 합동 전지훈련을 실시하는 등 경기력 향상에 매진 중이다.
 
시는 그동안 관내 동부초, 남한중, 남한고 핸드볼팀을 통해 우수 선수를 발굴 육성하여 많은 국가대표 선수를 배출함으로써 한국 남자핸드볼 발전에 크게 기여해 왔다
 
하남시청 남자핸드볼선수단이 자체 엠블럼이 상징하는 시조(市鳥) ‘꿩’처럼 대중적이고, 화려하며, 역동적으로 제2의 ‘우생순 신화’를 창조할 수 있을지 체육계 전반에 비상한 관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