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방글라데시 영주권 가진 윤찬우 이병, 조국의 바다를 지키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방글라데시 영주권 가진 윤찬우 이병, 조국의 바다를 지키다!

2함대 청주함 윤찬우 이병, 20년간의 방글라데시 생활을 뒤로하고 대한민국 해군 입대 / 외국 영주권을 가진 특기병이 아닌 일반 수병으로 입대해 해군 호위함에서 복무
기사입력 2018.07.27 21: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청주함_이병_윤찬우.JPG▲ 방글라데시 영주권을 갖고 있는 청주함 윤찬우 이병이 태극기 앞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윤 이병은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20년간 거주하면서 영주권을 얻었으나, 조국인 대한민국 해양 수호를 위해 최근 해군에 입대하였다.
 
[뉴스앤뉴스 주윤기자]=해군 제2함대사령부(이하 ‘2함대’) 청주함에서는 매일 아침 “께몬아첸(방글라데시 공용어인 벵골어로 ‘안녕하세요!’라는 인사말)!”이라는 인사말을 건네는 장병이 있다. 주인공은 바로 방글라데시 영주권을 가지고 있는 윤찬우 이병(병 648기)이다.
 
1997년생인 윤찬우 이병은 한국에서 태어난 직후 아버지의 사업(의류)으로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로 이민을 떠나 20년간 거주하면서 방글라데시 영주권을 얻었으나, 조국의 바다를 지키기 위해 올해 해군에 자원입대하였다.
 
윤 이병은 현지 국제학교를 다니면서 3개 국어(한국어, 벵골어, 영어)에 능통한 어학 자원으로 특기를 살려 원하는 근무지나 보직을 선택할 수 있었지만, 대한민국의 바다를 지키는 진짜 바다사나이가 되기 위해 해군에 입대 하였고, 최근 2함대 호위함 청주함(FF, 1800톤급) 갑판병으로 복무 중이다.
 
한편, 윤 이병은 방글라데시에서 우리나라가 방글라데시 해군에 수출한 전투함을 보며 해군의 꿈을 키웠다고 한다. 학창시절을 보낸 윤 이병은 방글라데시와 미얀마와의 영토분쟁에 있어서 해군의 군함 한 척이 얼마나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지를 보면서 해군의 중요성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윤찬우 이병은 “커다란 군함이 움직이기 위해 승조원들이 각 위치에서 톱니바퀴처럼 일하는 모습을 보면 신기하고 자부심이 생긴다”면서, “대한민국 필승함대의 일원으로서 나 자신과 가족들에게 떳떳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군복무에 임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주윤기자 news-9797@daum.net>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