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여성들의 호소 !!! IWPG, 전국 도심서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 펼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여성들의 호소 !!! IWPG, 전국 도심서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 펼쳐~~

한국 여성들 화났다 !! “한기총이 짓밟은 여성인권, 여성이 회복한다” / 7월10일 강제개종‧성폭력 묵인 한기총 규탄 및 해체 촉구 . 서울 보신각 비롯 전국 주요도시 동시 진행… “세계여성도 동참”
기사입력 2018.07.10 16:53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1-vert.jpg▲ (사)세계여성평화그룹(IWPG) 서울경기남부(이하 서경남) 지부 회원들이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을 위해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위) 서울 광화문에서 종로 보신각 앞으로 가두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아래)(사진=IWPG제공)
[뉴스앤뉴스 주윤기자]=(사)세계여성평화그룹(IWPG, 대표 윤현숙)이 10일 서울 보신각을 비롯한 전국 주요 도시에서 ‘한기총의 여성인권유린’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에 나섰다.
 
이번 행사는 개종을 강요받다 숨진 故 구지인(여․27세) 씨의 넋을 위로하고자 지난 2월 IWPG가 마련한 분향소를 놓고 한기총(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 장례법 위반 등의 명목으로 IWPG를 고소 고발한 사실을 규탄하고, 망자의 명예회복을 위해 마련했다.
 
이날 IWPG 윤현숙 대표는 성명을 통해 “목회자들이 신체적 약자인 여성을 납치 감금해 개종을 강요하면서 돈벌이를 하고, 한기총은 이를 묵인하고 동조하고 있다”면서 “이런 반인권 한기총이 강제개종으로 사망한 망자의 영혼까지 탄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현숙 대표는 “사랑을 실천해야 할 종교단체가 망자의 억울한 죽음을 위로하지는 못할망정 적법 절차를 거쳐 분향소 설치한 사실을 가지고 우리 여성단체를 고소․고발한 사실은 망자를 두번 죽인 것과 다르지 않다.”며 ‘강제개종 여성인권유린 즉각 중단’과 ‘한기총 해체’를 촉구했다. 아울러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을 세계적으로 확산해나갈 것을 천명했다.
 
03-tile.jpg▲ IWPG 윤현숙 대표가 세계여성인권회복을 위한 강제개종‧성폭력 묵인 종교단체인 한기총 규탄 및 해체 촉구 ‘성명서’를 발표, ‘보신각’ 앞에서 한기총의 ‘분향소 관련 고소 즉각 철회’와 ‘여성인권 유린 중단’을 위해 규탄 집회, 성명서와 취지문을 받아들고 살펴보고 있는 시민.(사진=IWPG제공)
행사를 공동 주관한 세계여성인권위원회(위원장․이서연)는 취지문을 통해 “강제개종 옹호, 상습 성폭력으로 여성인권 유린을 일삼는 한기총 목회자들의 반종교․반사회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IWPG의 ‘한기총 해체 촉구 운동’과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민 김영숙(여․49세) 씨는 “우리나라에서 이런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는 사실이 놀랍고, 사람이 죽었어도 이것이 숨겨지고 은폐되고 있다는 현실이 무섭게 느껴졌다.” 며 “기독교는 무조건 사랑하고 봉사하는 줄로만 알았는데, 뒤에선 돈 받고 사람을 죽게 만들고 나쁜 짓 하는 한기총이 우리나라에서 빨리 사라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윤기자 news-9797@daum.net>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