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국 유일의 쌀 산업 특구 여주”에서 “대왕님표 여주쌀” 첫 벼베기 행사 실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국 유일의 쌀 산업 특구 여주”에서 “대왕님표 여주쌀” 첫 벼베기 행사 실시

기사입력 2018.07.09 11: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 방미정 기자]=‘사람중심 행복여주’란 슬로건으로 힘차게 출발한 민선7기 여주시가 첫 공식행사로 “대한민국 유일의 쌀 산업특구”의 명성에 걸맞게 여주시 우만동 소재 홍기완 농가의 논에서 ‘전국 최초로 여주쌀 첫 벼베기 행사’를 가졌다.
01_여주시, 2018년 첫 벼베기 행사 (2).jpg
금년도 첫 수확된 햅쌀은 극조생종인 진부올벼로 올해 3월 모내기 이후 111일 만에 수확하는 것으로 비닐하우스(1,980㎡)에서 재배됐으며, 수확량은 약 1,000kg으로 전량 농협유통을 통해 7월 13일 서울(양재 하나로클럽)에서 세종대왕이 드신‘여주 햅쌀’진상미로 첫 출하 행사에 선보일 예정이다.
 
벼베기 시연을 마친 이항진 여주시장은 “쌀시장 개방과 쌀 소비량 감소 등 국내 쌀시장 여건이 갈수록 어려워져 농가의 시름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하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여주 쌀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 여주 쌀의 명성을 이어가고, 쌀 소비 촉진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01_여주시, 2018년 첫 벼베기 행사 (4).jpg
 
한편, 여주시에서는 2014년부터 명품 여주 쌀 재배단지 조성사업 1,000ha를 지속 추진하고 있으며, 유색벼를 활용한 논그림을 확대 추진해 타 지역과 차별화된 진상벼 품종 전환 등 명품 여주쌀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