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 개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 개관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 개관기념전시 '사도회관'
기사입력 2018.06.26 09: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막식.jpg▲역사관 제막식(사진=천주교 서울대교구)
 
[뉴스앤뉴스 주윤기자]=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위원장 정순택 주교)와 한국천주교순교자박물관(관장 원종현 신부)은 지난 25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을 열고 개관 기념전 ‘사도회관’ 전시를 개최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개관 축복식을 주례하며 “서울대교구 설정 187년 만에 처음으로 우리 교구의 역사를 담은 역사관의 문을 열게 돼 기쁘다”며 "이 역사관이 우리들의 과거를 되돌아보고 현재를 직시하며 미래에 희망을 갖게 해주는 장이 되기를 진정으로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울 중구 명동길 74 천주교 서울대교구청 내에 자리한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은 원래 ‘사도회관’이라고 불렸던 건물을 전시장으로 만든 것이다. 1891년 완공된 사도회관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의 서양식 벽돌 건물로, 당시 일본을 통하지 않고 서양에서 직접 유입된 르네상스 양식 건축물로 이름이 높았다.
크기변환_IMG_4682-horz.jpg▲ 사진제공=천주교 서울대교구
 
처음 지어진 당시에는 주교와 신부들의 숙소로 쓰이다가, 이후 성신대학 의학부(지금의 가톨릭대 의대), 가톨릭출판사, 사회복지회관, 교구 사무처, 관리국 등으로 시간의 흐름 속에서 그 쓰임도 다양하게 변화하여 왔다.

개관 기념전은 '사도회관 공간(건물)의 역사', '서울대교구 시간의 역사', '역대 교구장의 역사' 등 세 부분으로 구성돼 사도회관이라는 공간 안에서 한국천주교회 서울대교구의 역사를 여러 각도에서 살펴볼 수 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주윤기자 news-9797@daum.net>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