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남도 2023년 농산물직거래 매출 3000억 찍는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남도 2023년 농산물직거래 매출 3000억 찍는다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등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
기사입력 2018.05.03 15: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80503_지역농산물_이용촉진_등_기본계획_수립_연구용역_최종보고회_(1).jpg▲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등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뉴스앤뉴스 서용근 기자]=충남도가 오는 2023년까지 도내 농산물 직거래 시장 매출규모를 3000억 원대로 키울 것을 골자로 한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및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 기본계획 수립을 추진한다.
 
도는 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충청남도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및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 기본계획(2019∼2023)’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도의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및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 기본계획은 중앙정부 계획부터 국내외 사례 검토에 이르기까지 전국 직거래 여건을 총망라한 농산물 유통의 구체적인 로드맵이다.
 
특히 이번 기본계획에는 오는 2023년까지 도내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의 가시적 성과를 담보할 로컬푸드 추진 전략을 상세히 담을 예정이다.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도는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180일간 지역농업네트워크협동조합을 통해 연구용역을 수행, 도내 농산물 직거래의 현황, 진단 및 부문별 추진 전략 등을 면밀히 분석했다.
 
여기에 도는 시군 및 유관기관 간담회, 협약기업 설문조사, 직거래 경영체 참여농가 및 소비자 만족도 조사를 수차례 개최하고 현장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해 기본계획의 근간을 마련했다.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오는 2023년 2만 5000농가가 참여해 월평균 100만 원의 직거래 매출 달성, 도내 농산물 직거래 시장규모를 연매출 3000억 원 달성 등이 기본계획의 목표로 제시됐다.
 
이를 실현할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인 전략으로는 △직거래 경영체 전문성 강화와 자립경영 확립 △직거래 참여생산자 및 경로 간 네트워크 구축 지원 등이 제시됐다.
 
또 △푸드플랜과 연계한 지역농산물 이용 촉진 분야 확대 △ 광역직거래센터 기반 확립과 직거래 활성화 거버넌스 운영 등도 추진 전략으로 거론됐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토대로 로컬푸드 직매장의 질적 자립화, 문화컨텐츠와 융합된 직거래 장터, 온-오프 직거래채널 통합, 광역직거래 플랫폼 간 연계 방안 등의 과제를 하나씩 풀어간다는 복안이다.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은 “지역농산물을 애용하는 것은 우리 고장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 기본계획이 충남형 미래 농업의 혜안을 제공하고, 신뢰받는 로컬푸드 유통의 단초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