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여주 명품 농특산물 ‘참외, 가지’농사, 활력을 불어넣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여주 명품 농특산물 ‘참외, 가지’농사, 활력을 불어넣다!

기사입력 2018.05.03 13: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여주시장 권한대행 이대직 부시장, 참외, 가지농사 현장 찾아 선진 영농 함께 만들어...
01_여주 명품 농특산물 ‘참외, 가지’농사 활력을 불어넣다 (2).jpg
[뉴스앤뉴스 방미정 기자]=본격적인 영농시기를 맞아 여주시장 권한을 대행하고 있는 이대직 부시장이 여주의 대표 농·특산물인 참외와 가지농사 현장을 찾았다.
 
이대직 부시장은 지난 2일 여주지역의 특화작물인 참외와 가지 재배 영농현장을 찾아 농가에서 느끼고 경험하는 애로사항을 물론, 소득 증대 등 현안을 직접 챙겼다.
 
이날 대신면 옥촌리에 위치한 가지재배 농가인 가지오이연합회 한철희 회장을 만나 품질이 우수하고 여주를 대표하는 특화작물로 가지를 육성시켜 나갈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여주 금보라가지의 브랜드화에 주력키로 했다.
 
또한 생산 현장에서는 완성품이 된 가지를 손으로 따보면서 고령화에 따른 농촌의 일손 부족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의견수렴은 물론, 농자재 값 인상에 따른 대책 등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뿐만 아니라 금사면 이포리로 자리를 옮겨 여주 금사참외의 안정적인 생산과 판로 확보 및 지역 특화작물로 발전시키려는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이대직 부시장은 “여주지역 특화작목인 참외와 가지재배에 필요한 영농자재 및 재배기술 등을 확대 지원해 명실상부한 여주 대표 특화품목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