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 해운대구 고독사 예방 ‘헬로-톡’ 운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 해운대구 고독사 예방 ‘헬로-톡’ 운영

특별 제작 ‘소통박스’에 음성 남기면 복지사가 답변
기사입력 2018.04.16 08: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헬로톡.png▲ 홀몸 어르신이 소통박스에 음성을 남기고 있다. (사진=부산 해운대구청)
 
[뉴스앤뉴스=이분희기자] 홀로 죽음을 맞는 무연고 사망자가 4년간 57%나 증가해 지난해 2천 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해운대구(구청장 백선기)는 고독사 예방사업 ‘헬로-톡(Hello-Talk)’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헬로-톡’은 홀몸 어르신이 ‘소통박스’에 음성을 남기면 상담 복지사가 듣고 답변을 남기는 일종의 음성메신저다.

소통박스는 사회적기업인 ㈜로하(대표 김경문)가 제작했는데 작은 상자 크기로 온․습도 센서와 행동 감지기가 내장돼 있어 홀몸 어르신의 안전도 확인할 수 있다. 

구는 지난해 12월 재송2동 홀몸 어르신 12가구에 소통박스를 설치했다. 상담 복지사가 하루 세 차례 소통박스를 통해 어르신들에게 안부를 묻고 복지․날씨․생활 정보를 제공했다. 홀몸 어르신들은 3명씩 그룹을 지어 서로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이용 어르신들의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어르신들은 ‘소통박스를 통해 복지정보를 제공받고 다른 사람과 통화하니 외롭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또 거동불편으로 외부활동이 어려운 어르신들의 이용률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구는 시범운영 결과 어르신들의 반응이 좋아 전 동으로 확대 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