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시, 불법 약사 면허대여 행위 등 8개소 13명 적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시, 불법 약사 면허대여 행위 등 8개소 13명 적발!

의약품도매상에 대해 집중적인 기획수사 실시...
기사입력 2018.04.16 07: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약품.png▲ 의약품의 보존 및 관리사항 등 확인. (사진=부산시청)
 
[뉴스앤뉴스=강수환기자]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이하 특사경)는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의약품도매상의 의약품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기획수사를 실시해 「약사법」위반 혐의로 8개소 13명을 적발·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사는 2017년 약사가 아닌 무자격자가 전문의약품을 불법 조제·판매에 대한 수사 이후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관내 의약품도매상을 대상으로 그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국민건강 보험공단, 세무서 등의 협조를 받아 31개소를 선정해 수사를 실시했다.

주요 위반내용으로는 ▲약사면허 대여 행위 5명 ▲도매업무 관리자를 두지 않은 행위 6명 ▲기타(기록관리 미작성, 의약품 장부 불일치) 2명 등이다. 먼저, 약사면허 대여의 경우 지정된 약사는 의약품도매상의 대표자로부터 매월 30∼100만원 정도의 급여를 받기로 계약한 이후, 실제로는 고령 등으로 인해 제대로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고, 도매업무 관리자를 두지 않은 경우 의약품도매상의 대표자는 지정된 관리자에게 월 30만원의 급여만 주고 주 3회만 출근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시 특사경 관계자는 “약사 면허대여 행위는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도매업무 관리자를 두지 않은 행위는 최고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간 무자격자가 의약품을 판매한 행위에 대해서는 수시로 수사를 실시했으나 의약품도매상을 대상으로 약사면허 대여나 관리자를 두지 않은 행위에 대한 수사는 처음”이라며, “의약품이 부실하게 관리되어 시민의 건강을 해치지 않도록 앞으로는 의약품도매상의 불법 행위에 수사의 우선순위를 두고 관심있게 지켜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