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봄꽃처럼 따스한 인문학 명사들이 온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봄꽃처럼 따스한 인문학 명사들이 온다’

군포시, ‘밥이 되는 인문학’ 2분기 강연 개최… 4-6월 네 번째 목요일 개최
기사입력 2018.04.04 10: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윤홍균 작가(4월), 방대욱 대표(5월), 장석주 작가(6월) 강사로 나서
 
[뉴스앤뉴스 주윤 기자]=봄기운이 만연해진 4월을 맞아 군포시에 봄꽃처럼 따스한 인문학 명사들이 찾아온다.
 
군포시는 시민들과 함께 지혜와 감성을 나누는 소통 공간이자 ‘책나라 군포’의 대표 독서진흥시책 중의 하나인 ‘밥이 되는 인문학’ 2분기 강사로 윤홍균 작가, 방대욱 대표, 장석주 작가를 초빙했다.
 
먼저 이달 26일에는 베스트셀러 <자존감 수업>의 저자인 윤홍균 정신건강의학과의원 원장이 ‘어떻게 나를 사랑할 것인가’는 주제로 쉽게 상처받고 지쳐있는 현대인들에게 자존감을 높일 수 있는 지혜를 알기 쉽게 설명할 예정이다.
 
또 5월 24일에는 한국장애인재단 등 비영리법인과 사회적 기업 등에서 강의한 방대욱 다음세대재단 대표이사가 ‘변화의 흐름을 타고, 중심을 잡고’ 라는 내용으로 청강자들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6월 28일에는 ‘2018 군포의 책’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의 저자이자 <은유의 힘> 등 다수의 저서를 출간한 장석주 작가가 적게 소유하고, 적게 먹는 ‘미니멀 라이프’를 통한 일상의 행복에 대해 나눌 계획이다.
 
더 자세한 정보는 시 홈페이지(www.gungpo.go.kr)나 책읽는정책과(390-0903)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최재훈 책읽는정책과장은 “따스한 봄날 펼쳐지는 인문학 강연을 통해 시민들의 자존감이 높아지고, 단순함이 가져다주는 일상의 행복이 가득 넘쳐나길 기대한다”며 “관심있는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윤 기자 ju-yun00@hanmail.net>
밥이 되는 인문학 2분기 강연.jpg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