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 금정구, 다복동 브랜드화로 복지소통 강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 금정구, 다복동 브랜드화로 복지소통 강화

현장이 답이다! 다복동 현장 소통 투어!!
기사입력 2018.03.09 07:0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noname01.png▲ 2017년 남산동 다복동 이야기 모습. (사진=부산 금정구청)
 
[뉴스앤뉴스=이영수기자] 부산 금정구(구청장 원정희)는 올해 다복동 브랜드화를 추진하기 위해 다복동 전담팀을 구성하고, 다복동 사업의 일환으로 하하토크・찾아가는 식품 기부 등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역 스스로가 이웃을 돌보는 다함께 행복한 동네(다복동)를 만들기 위한 일환으로 복지 현장 소통투어「하하(heart to heart) 토크」를 개최하고 주민들과 만남의 장을 마련한다.

올 3월부터 12월까지 연5회 권역별로 5개동(서2, 부곡1, 장전2, 남산, 구서1동)에서 개최되며 지역복지의 구심체인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복지통장, 복지 공무원이 한자리에서 만나 소통의 장을 마련함으로써 지역의 생생한 의견청취 및 우수사례 공유 등으로 지역특성 맞춤 다복동 사업을 모색하게 된다. 

이 외에도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취약계층을 찾아 건강 상태 및 주거환경 등 생활실태를 파악하는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음식점, 반찬가게, 베이커리 등 지역 업체가 기부한 밑반찬, 빵, 과자 등을 금정시니어 순찰대를 통해 저소득층에 전달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명랑핫도그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푸드트럭으로 매주 1회 복지관을 방문, 현장에서 만든 핫도그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식품 기부’ 등 마을재생, 보건, 문화의 각 부문을 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추진하는 ‘다복동 브랜드’ 사업을 펼쳐 복지소통을 강화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금정구는 작년에도 다복동사업으로 △치안센터·병원·세탁소 등 지역업체와  업무협약 체결 △취약계층 전수조사 실시 △독거세대 야쿠르트지원 △다문화가정 학습지 지원 △복지박람회 개최 등 주민이 체감하는 복지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친 바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