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 중구, 희귀수목 ‘박달목서’ 시민의 품으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 중구, 희귀수목 ‘박달목서’ 시민의 품으로...

기사입력 2018.03.08 07: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달목서1.png▲ 보수동 세무서 뒤편 화단 이식 전 박달목서.
 
[뉴스앤뉴스=김유림기자] 부산 중구(구청장 김은숙)는 개발사업장 내 벌목 위기에 처한 희귀수목 박달목서를 많은 시민들이 볼 수 있도록 해운대수목원으로 이식했다.

중구청 안전도시과 녹지팀 배지한 주무관은 관내 개발사업장 현장 감독을 하던 중 부산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수종이라 생각해 전문가의 자문을 구한 결과 희귀수목인 박달목서라는 걸 알게 됐다.

박달목서는 물푸레나무과로 높이는 15m 지름은 1m까지 자라고, 국내에는 제주도, 가거도, 거문도 등 일부지역에 소수 개체가 생육하며, 우리나라 자생식물 중 희귀한 식물에 속하기 때문에 보존가치가 아주 높다.

박달목서2.png▲ 해운대수목원 식재 완료 후 박달목서. (사진=부산 중구청)
 
산림청은 1998년부터 희귀식물로 지정했고, 환경부는 2005년 2급 멸종위기종으로 지정, 이후 2012년 해제되기는 했지만 아직도 개체수는 매우 적다. 또, 국제사회의 생물다양성보존 전략에 대응해 IUCN(세계자연보전연맹)의 희귀식물 평가기준에 따라 박달나무는 EN(위기종)에 포함된다.

산림청 국립수목원 산림보존과 김동갑 박사는 “박달목서의 어느 시점에 누구에 의해 식재됐는지 불분명하지만, 식물의 전시기능과 보존기능을 가지고 있는 수목원, 식물원 등에 이식해 보존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밝혔다.

이 수목은 유전자원확보를 위해 해운대수목원으로 반입해 관리되며, 앞으로 중구는 희귀수종에 대해 지속적 발굴하고 연구해 종다양성 보존에 노력할 계획이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