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원순 시장, ‘4차 산업혁명시대, 데이터의 역할’ 화두로 토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원순 시장, ‘4차 산업혁명시대, 데이터의 역할’ 화두로 토론

기사입력 2018.03.02 19: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원순서울시장3.jpg▲ 박원순 시장
 
[뉴스앤뉴스 주윤 기자]=박원순 시장은 3일(토)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4차 산업혁명시대, 데이터의 역할' 열린 토론회에 패널로 참석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행정의 패러다임 변화와 공공데이터 공유를 통한 사회적 불평등 완화 등을 화두로 토론한다.

토론회에는 박원순 시장과 함께 ▴최희윤 전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정보서비스센터장 ▴윤종수 오픈데이터포럼(ODF) 의장‧운영위원장 ▴전채남 한국데이터사이언스학회장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이 패널로 참여한다.

 

이날 토론회는 3월3일 전 세계 140여 개 도시에서 동시에 열리는 '오픈 데이터 데이(Open Data Day)'를 기념해 마련됐다. 특히, 토론회에 앞서 서울시는 (주)KT와 공동 연구개발로 개발한 새로운 인구모델인 '서울 생활인구'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서울 생활인구'는 서울에 거주하는 사람은 물론 서울로 출근‧등교하거나 관광‧사업‧병원진료 차 서울을 방문 중인 사람을 포함하는 사실상 서울에서 생활하는 인구다. 시가 보유한 행정 빅데이터와 ㈜KT의 통신 빅데이터를 융합, 10개월간의 공동 연구개발 끝에 개발 완료했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19시30분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성화봉송 행사’에 참석한다. 패럴림픽 성화가 서울에서 불을 밝히는 건 88년 서울패럴림픽 이후 꼭 30년 만으로, 평창패럴림픽 성화는 3일~4일(2일 간) 서울 전역 곳곳을 누비며 시민과 만난다.

 

박 시장은 총 8개 성화를 하나로 합치는 ‘합화 퍼포먼스’에서 88서울패럴림픽 성화를 들고 참여한다. 이 성화는 패럴림픽 발상지(영국) 성화,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의 디지털 성화, 전국 5개 지역(안양, 논산, 고창, 청도, 제주)에서 채화한 성화와 합쳐지게 된다.

 

<주윤 기자 ju-yun00@hanmail.net>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