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유정복 시장 “최기선 前시장 타계에 깊은 애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유정복 시장 “최기선 前시장 타계에 깊은 애도”

300만 시민 슬픔 담아 시민장에 준하는 예우
기사입력 2018.02.28 16: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 박종환 기자]=유정복 인천시장은 28일 “최기선 전 인천시장께서 오늘 타계하신데 대해 시민과 함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3)故최기선_前인천광역시장_사진(시_대변인실_제공).jpg▲ 故최기선 前인천광역시장
 
 
유 시장은 “최 전 시장께서는 인천이 인구 300만에 제2경제도시로 발전하는데 지대하게 공헌하셨고 많은 시민으로부터 신망을 받는 지도자이셨다”며 “시민의 슬픔을 담아 애도를 표하고자 시민장에 준하는 예우로 장례를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장 장례 여부와 절차는 유가족과 측근 인사, 시의회 등과 상의해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시는 이에 따라 가능한 한 범위 안에서 장례 절차를 행정적‧재정적으로 적극 뒷받침할 계획이다.
 
또 유족들, 시의회 등 각계 각층과 협의해 유정복 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장의위원회와 전성수 행정부시장·박영복 전 정무부시장이 공동 위원장을 맡는 집행위원회를 꾸리고 장례절차에 들어갔다.
 
광주와 대전광역시에는 전‧현직 시장 등 지역 발전에 공헌이 현저한 인물 작고 시 시 차원에서 장례를 지원하는 내용의 시민장에 관한 조례가 있다.
 
인천시는 관련 조례가 없지만 다른 지역의 조례를 고려하여 지원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장례는 5일장으로 발인은 오는 3월 4일 오전이고 영결식은 시청사 앞 미래광장에서 있을 예정이다.
   
시청사 내 분향소는 “평소 고인께서 검소하게 생활해오셨고 분향소 설치시 공직자들이 휴일에도 근무해야 하는 점을 감안해 사양한다”는 유족들의 뜻에 따라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
 
김포 출신의 고 최(향년 73세) 전 시장은 보성고와 서울대를 졸업한 뒤 정계에 입문, 고 김영삼 전 대통령 비서, 13대 국회의원, 1993년∼2002년 임명직·선출직 시장을 3차례 역임했다.
 
빈소는 길병원 장례식장 5층 특실에 마련됐고 장지는 김포 통진 선영이다. (문의 ☎032-460-9402∼3)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