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3월엔 강진 붉은 동백길 걸어보세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3월엔 강진 붉은 동백길 걸어보세요

강진 바스락길,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 대표 걷기 길에 선정-
기사입력 2018.02.11 15: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211121532_wdlmqjur.jpg
 
[뉴스앤뉴스 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한국관광공사가 ‘대한민국 대표 걷기 길’ 홍보사업으로 추진하는 ‘이달의 걷기 길’ 3월 추천 길에 ‘강진 바스락길’ 등 전국 8곳이 선정됐다고 10일 밝혔습니다.

한국관광공사는 지역별 대표 걷기 길을 발굴해 홍보함으로써 국내 걷기관광 활성화를 위해 민간 전문가 자문단의 심사를 거쳐 월별 대한민국 대표 걷기 길을 선정하고 있습니다.

전남에서는 2월 ‘장성호 수변길’이 선정된데 이어 3월에는 ‘강진 바스락길’이 잇따라 선정됨으로써 전남의 걷기 여행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달의 걷기 길’로 선정되면 민간 자문위원들이 직접 취재한 다양한 관광정보를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길 종합안내포털(www.durunubi.kr)과 블로그, 민간 월간 매체를 통해 전국적으로 알려집니다.

‘강진 바스락길’은 백련사에서 시작해 해남 대흥사에 이르는 37.4km의 걷기 길입니다. 전라남도가 ‘남도 명품길’ 조성사업의 하나로 해남 미황사 ‘달마고도’와 함께 첫 번째 사업으로 만든 전남의 대표 길입니다.

이 중 ‘인연의 길’ 코스는 백련사에서 다산초당과 석문공원을 거쳐 도암면 소재지에 이르는 8km 구간입니다. 경관이 아름답고 경사도 완만해 싸목싸목 걸어도 2시간 30분이 안 걸리는 편안한 길입니다.

이 코스가 ‘인연의 길’로 불리는 것은 19세기 초 이 오솔길을 통해 다산 정약용 선생이 백련사의 혜장선사와 아름다운 우정과 배움을 나눈 인연 때문입니다. 길 주변으로 동백나무와 차나무가 어우러져 경관이 아름답습니다. 특히 3월 말에는 붉은 빛으로 흐드러진 동백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바스락 바스락 낙엽을 밟으며 걷다 보면 천혜의 경관인 강진만 앞바다를 한눈에 바라보면서, 다산선생이 유배기간 10여 년을 생활하면서 500여 권의 방대한 책을 저술한 다산초당에 이르게 됩니다.

다시 다산초당을 뒤로 하고 남쪽으로 발걸음을 옮기면 남도의 소금강이라 불리는 석문공원에 도착합니다. 최근 만덕산과 석문산을 연결해 주는 사랑 구름다리가 개설되고, 다리 위에서 보는 경관은 감탄사가 절로 나올 정도입니다.

전라남도는 ‘남도 명품길’ 1차 사업으로 조성한 ‘강진 바스락길’과 ‘해남 달마고도’가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고 전문가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음에 따라 주차장 등 편의안전시설을 보완하고 있습니다. 트레킹 가이드 운영, 전국 규모 걷기대회 개최 등을 통해 대한민국 최고 명품길로 알려나갈 계획입니다.

방옥길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남도 명품길’은 개발과정에서 자연훼손을 최소화한데다 주변에 풍부한 역사문화유산을 품고 있어 전국적으로 많은 탐방객들이 몰리고 있다”며 “강진은 바다와 갯벌, 강, 산, 맛깔나는 음식으로 유명한 남도답사 1번지이고, 특히 바스락 길은 걷는 구간이 무난해 초보자도 큰 부담 없이 가족과 함께 걷기 좋은 길”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