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광주광역시, 미세먼지 대응 TF팀 전격 가동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광주광역시, 미세먼지 대응 TF팀 전격 가동

2020년까지 829억 투입…어린이통학차량 LPG 전환 등 시행
기사입력 2018.01.30 16: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 오상택 기자]=광주광역시는 최근 국내외 대기오염물질 영향에 의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빈도가 높아짐에 따라 시민 건강보호를 위해 미세먼지 대응 위기관리 TF팀을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TF팀은 그동안 기관부서별 추진하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점검하고 신규사업을 발굴하는 등 실효성 있는 대응방안을 마련한다. 아울러 기관별 협업시스템은 20명(시, 자치구, 사업소 등 17개 부서)으로 구축해 대응역량을 강화한다.
    
또 광주지역 대기오염발생량의 48%를 자동차, 건설기계 등 수송분야에서 차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자동차 등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 감축 정책을 대대적으로 시행한다.
※ 도로이동오염원(자동차, 48%) 〉 비도로이동오염원(기차, 항공기 등, 37.2%) 〉
비산업요소(주거시설 등 11.1%) 〉 기타(지역난방, 폐기물소각 등 3.7%)
 
먼저 오는 2020년까지 829억원을 투입해 천연가스 자동차 보급을 확대하는 한편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어린이통학차량 LPG차 전환 지원 등 친환경자동차 보급사업을 연차적으로 추진한다.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 어린이통학차량 LPG차 전환 지원사업은 어린이, 유치원 통학용 노후경유차를 LPG 신차로 구입하면 한 대당 500만원을 보조하는 방식이다.
 
또 노후 경유자동차 조기폐차 지원사업은 지난해보다 예산을 3배 가량 늘어난 12억원을 투입해 추진한다. 사업 공고는 2월 중 이뤄지며 3월부터 신청서를 접수(광주시 기후변화대응과)받는다.
 
이같은 정책 시행으로 대기질 개선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그동안 조기폐차 지원으로 지역 내 대기질 개선(질소산화물 저감)은 물론 5만8392t 상당의 온실가스(CO2)가 감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는 시내버스, 마을버스, 전세버스, 청소차 등을 대상으로 천연가스자동차(1490대)를 보급해왔으며 시내버스의 경우 100% 천연가스차로 전환 완료했다. 이어 지난 2015년부터는 천연가스하이브리드시내버스를 보급(20대)해왔으며 올해에도 18대(시내버스, 청소차)를 추가 보급한다.
 
이와 관련해 미세먼지 측정소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신규택지나 공단에 대기측정소를 신설․확대하고 취약지역 대기질관리 효율성 제고차원에서 이동측정차량을 도입한다.
 
이 밖에도 1월부터 전 시민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경보발령을 알리는 긴급재난문자 발송도 지속적으로 시행한다.
 
송용수 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대기질 개선사업을 통해 지역 내 대기오염 배출량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며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할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행동요령을 생활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