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강제개종교육금지법 제정촉구 전주궐기대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강제개종교육금지법 제정촉구 전주궐기대회

28일 전주종합경기장 7천여 명 결집, / 화순 모 펜션 사망사건 한파에도 불구 울분 토해
기사입력 2018.01.28 18: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주1.jpg
 
[뉴스앤뉴스 주윤 기자]=최근 전남 화순 모 펜션 사망사건의 배경이 된 강제개종교육을 규탄하기 위한 강제 개종교육피해자 인권연대(이하 강피연) 전북지부는 28일 정오 전주종합경기장에서 '강제개종교육금지법 제정촉구 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날 전주 궐기대회에는 강피연 회원 7,000여 명과 인근 주민 다수가 참여했으며, 같은 시간에 서울, 경기, 부산, 광주, 대전, 대구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도 주최 측 추산 약 14만 여명이 동시에 참여하여 궐기대회가 진행되었다.
전주4.jpg
  
최근 강제개종교육에 시달리던 구 모(27.여)씨가 가족과 함께 있다 결국 죽임을 당한 사건과 관련하여 이를 애도하는 추모식이 먼저 진행되었으며 이 사건은 가족의 단독적인 사건으로 보기에는 정황상 석연치 않은 점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강피연 관계자는 "숨진 구 양은 지난 2016년 7월에도 강제개종교육에 끌려가 44일간 1차 강제개종교육을 받았고, 지난달 29일에도 가족여행을 빙자하여 두 번째 강제개종교육으로 끌려가 화순의 모 펜션에 감금됐다가 싸늘한 주검이 되어 돌아왔다"고 전했다.
 
이어 "국가와 사회가 강제개종교육철폐에 관심을 보였다면 오늘의 이런 슬픔과 희생은 없었을 것"이라며 "지난해 6월 4일 구 양이 생전에 작성한 국민 신문고에 강제개종목자의 처벌과 강제개종금지 탄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나라의 강제개종교육 피해는 해마다 급증하고 있고 지난 2003년 이후 피해자만 1천여 명에 달하며 2013년부터는 연 평균 150여 명의 피해자 속출하고 있으며 알려지지 않은 잠재적 피해자도 다수가 있다"고 전했다.
 
궐기대회에는 "대한민국 헌법 제20조 1항에 명시된 국민의 권리인 종교의 자유를 짓밟고 인권을 유린하고 가정을 파괴하는 그 누구도 그 피해를 보상 해주지 않는 강제개종교육은 이 땅 위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실제로 전북 지역에서 일어난 강제 개종 교육만도 10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 된다고 발표했다.
 
강피연 대표는 “구모 자매의 사망사건을 접하면서 너무나 슬프고 분통함을 금할 길이 없으며 헌법으로 보장된 종교의 자유가 있는 이 나라에서 가족 간에 종교 갈등으로 인해 소중한 생명을 잃었다는 현실에 마음이 너무 무겁다며, 하루 빨리 이번 사망 사건의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같은 나이에 딸을 두고 있는 부모(김모씨, 송천동)로서 “이번 사건을 보면서 부모의 단독적인 사건은 아닌 것으로 보여 진다”며 “배후에 강제개종목자의 사주가 있었다면 반드시 사실 확인이 되어야하고 이러한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궐기대회를 지켜본 시민 김두식(가명·46·완산동)씨는 "대한민국에서 이러한 비극이 일어났다는 것에 너무 놀랐고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성숙한 민주주의를 기대하고 있는데 이번 사건을 보면서 울분이 터진다면서 정부의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피연 회원들은 궐기대회가 끝난 후 시위 현장에 흩어져 있는 쓰레기를 말끔히 치우는 등 성숙한 시위 문화를 보여주었다.
 
<주윤 기자 ju-yun00@hanmail.net>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