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 동래구 명소에 그림자조명 설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 동래구 명소에 그림자조명 설치

동래 명소 밝히는 그림자조명 ‘눈길’
기사입력 2018.01.08 07: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수안동만세거리.png▲ 수안동 만세거리.(사진=부산 동래구청)
 
[뉴스앤뉴스=윤종도기자] 부산 동래구(구청장 전광우)는 동래 명소 곳곳에 역사 이야기를 담은 그림자 조명과, 전봇대 디자인시트사업으로 도심 야간에 색다른 볼거리를 연출해 주민과 관광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마실길 품은 ‘그림자 조명’은 동래부 동헌, 동래향교 등 동래의 명소 14곳에 설치해 관광객들이 명소를 따라 걸으며 그림자 조명을 감상하는 야간 탐방 코스로 개발했다.

수안치안센터 앞 도로 바닥에 어둑한 밤이 되면 ‘만세거리’란 글자와 그림이 새겨진 그림자 조명이 비쳐지고, 동래향교 앞을 지나가면 ‘조선시대 중등학교 국립교육기관 서당에서 교육받은 15-16세 소년들이 입학하였습니다.’라는 문구와 그림이 나타난다.

코스는 도시철도 낙민역→ 박차정 생가→ 동래읍성 동문터→ 희망정류소→ 수안인정시장→ 동래부 동헌→ 만세거리→ 동래시장→ 송공단→ 장관청→ 동래향교→ 구청 후문→ 명륜1번가→ 도시철도 동래역 등 동래읍성 마실길 14곳으로 매일 오후 6시부터 다음달 오전 6시까지 조명이 켜진다.
 
이와 함께 동래의 탐방길인 마실길, 뿌리길 등의 전봇대 321곳에 동래구 상징물인 매화․학․소나무를 일러스트로 제작한 디자인시트를 부착해 불법광고물 부착 방지 뿐 아니라 동래를 찾는 사람들에게 동래의 문화유적 탐방코스와 스토리를 안내한다. 

한편, 동래구는 동래의 고도심을 사통팔달, 역사․문화, 생활․교육도시로 변모시키는  동래방래(東萊訪來)사업을 2013년부터 5년간 추진해 지난해 5월 최종 마무리했으며, 동래방래 사업 평가 결과 받은 인센티브 사업비로 그림자조명과 전봇대 디자인시트 사업을 추진해 지난해 12월 마무리했다.

동래구관계자는 “동래에 숨어있는 역사 문화를 알리기 위해 야간에는 그림자조명을 밝히고, 전봇대마다 디자인을 입혀 관광객들이 동래에서 이야기 따라 천천히 걸을 수 있는 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