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 영화의전당, 공룡탐험대 전시와 프린세스 스튜디오 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 영화의전당, 공룡탐험대 전시와 프린세스 스튜디오 개최

영화의전당에서 즐겨 봐봐봐봥!!
기사입력 2017.12.07 07: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공룡.png▲ 티라노사우루스(지정크 김후철 작가).
 
[뉴스앤뉴스=이분희기자] 부산 (재)영화의전당은 이번 겨울시즌 야외공간에서 체험도 하고 특히 많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영화캐릭터 전시회 시즌Ⅱ - 공룡탐험대’ 전시와 ‘프린세스 스튜디오’를 오픈했다.

먼저, ‘공룡탐험대’는 겨울철 영화의전당 야외공간에 영화캐릭터 정크아트로 유명한 지정크(대표작가 김후철)의 26점을 영화의전당 내 두레라움광장과 상상의숲 공간에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이 정크아트 작품은 영화제 직전 여름시즌 선보였던 김후철 작가의 ‘퓨처스 리벌스’ 시즌Ⅰ에 이은 시즌Ⅱ로, 전작에 비해 대형프로젝트로 기획됐다. 겨울시즌 자칫 넓어서 썰렁해 보일 수 있는 영화의전당 두레라움광장은 기본작품이 2m(가로)*1m(세로)*2m(높이)로 0.5톤 정도 되는 5점의 공룡캐릭터로 채워지게 되며 부산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안겨줄 전망이다. 5점의 공룡캐릭터는 아이들에게 익숙한 ‘티라노 사우르스’, ‘트리케라톱스’, ‘안킬로사우르스’, ‘랩터’ 로서 현실감을 주기 위해 실제 공룡의 크기로 제작됐다.

작가 김후철 씨에 따르면 “지난 시즌Ⅰ 작품이후 영화의전당이 워낙 큰 공간이기에 특별히 그동안 하고 싶었지만 전시할 할 곳이 없어 제작조차 하지 않았던 공룡캐릭터 작품을 전시해보고자 특별히 영화의전당에 맞추어 제작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한다. 

공룡캐릭터들은 작품을 설치하는데만 해도 4일이 소요될 정도로 매우 크다. ‘티라노사우르스’는 크기가 5.5*11*5.7m로 중량이 약5톤이나 된다. 물론 이 공룡의 특징상 내부가 비어 있어 그나마 전시가 가벼워 가능했고 이 작품은 해외에서 10여점으로 분할 제작돼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영화의전당으로 와서 설치됐다고 한다. 공동작업을 한 작가에 따르면, ‘이 작품은 분할 제작이 돼 제작될 당시에도 완성된 적이 없어서 설치할 때 혹시나 맞지 않으면 어떡하나 하는 마음에 조마조마 했다’는 후문이다. 작품이 설치되는 7일간 동안에 지나가던 사람들이 너도나도 할 것 없이 모두 서서 찍어보기도 하고 질문도 너무 많아 설치하다 설명해주는 시간도 만만치 않았다는 작가들의 설치 후일담이 있을 정도, 이 작품들은 부산이 따뜻해지는 4월 1일까지 영화의전당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영화의전당은 공룡존 외에도 ‘로봇존’, ‘애니존’을 운영하고 있는데, 더블콘과 비프힐 사이에 있는 ‘로본존’은 시즌Ⅰ에 일부 선보였던 트랜스포머 시리즈 로봇 캐릭터 10점이 영화의전당을 찾는 관광객들을 맞이한다.

또한 ‘애니존’에는 애니메이션 ‘쿵푸팬더’에 나왔던 ‘포(팬더)’, ‘타이그리스(호랑이)’, ‘시푸(여우)’와, 일본 애니메이션 ‘원피스’ 캐릭터 3점, ‘미니언즈’ 4점이 함께 자리하고 있으며 기존의 꽃 포토월이 있던 곳에는 이 작가의 날개 1점이 보태져 더욱 재미난 공간으로 다시 탈바꿈되어 인기를 끌고 있다.

겨울철 영화의전당을 찾으면 다른 곳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다양한 캐릭터들을 만나 볼 수 있어 재미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매년 부산국제영화제로 영화의전당을 배우들을 부러워 한적 있던가? 배우들이 수영강변로에서 승용차에 내려 플레쉬를 터트리는 것을 본 우리도 그 자리에 서고 싶은 마음이 들었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으로 여배우처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바로 ‘프린세스 스튜디오’이다. 
 
‘프린세스 스튜디오’는 아시아 최대의 영화제인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전당에서 배우들처럼 직접 드레스를 입고 포토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체험행사로, ‘이제 당신도 여배우처럼’이라는 주제로 오픈했다.

국내, 외 관광객들에게 영화 관련 차별화된 관광상품을 제공함으로써 부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한 취지로 준비했다. 

‘프린세스 스튜디오’는 부산국제영화제의 흔적들이 있는 곳에서 영화제 속의 배우들처럼 사진을 찍는 포토존 이외에도 영화의전당 내의 포토 스팟 여러 곳을 소개한다.  

또한, 성인뿐만 아니라 아동들을 위한 드레스도 구비돼 있어 가족단위로 행사 참여도 가능하다. 그리고 드레스 이외에 별도의 화장대가 설치돼 있어 메이크업 수정도 가능하고, 메이크업 박스, 악세사리, 셀카봉, 삼각대등의 소품들의 대여도 가능하다.

현재 수능생을 대상으로 무료 오픈이벤트(수험표 지참)를 진행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시민들이 즐길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