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지역본부 준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지역본부 준공

동남권 제조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연구기관으로 도약
기사입력 2017.12.04 09: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청사.png▲ 동남지역본부 신청사 전경. (사진=부산시)
 
[뉴스앤뉴스=이정호기자]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하 생기원) 동남지역본부가 12월 5일 오후2시 부산 사상구 덕포동에서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신청사 시대를 연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제조업 중심의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목적으로 1989년에 설립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실용화 전문 연구기관이다.
 
생기원 동남지역본부는 부산대학교 내 둥지를 틀고 지역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기술지원을 시작한 동남지역본부는 2007년 부산지사과학산업단지로 이전한지 10년 만에 독립 청사를 갖게 된 것이다.

신청사는 부산시가 제공한 부지 24,319㎡에 총450억원(국비 350억, 시비100억)을 투입해 지하2층·지상4층 규모로 건립됐으며, 300여종의 다양한 첨단장비와 시설, 전문인력을 갖추고 지역 중소·중견기업들의 기술 혁신 거점으로의 역할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서병수 부산시장, 장제원 국회의원을 비롯해 지역 중소·중견기업 대표와 유관기관, 지역 주민 등 약 500여 명이 참석해 동남지역본부의 새로운 출발을 격려했다. 

부산시와 생기원 관계자는 “조선, 철강, 석유화학 등 전통적 제조업의 메카인 부산·경남 지역은 오랜 전통만큼 기술혁신의 씨앗이 뿌리내릴 토양이 충분히 다져진 곳” 이라며, 동남지역본부가 최첨단 장비와 시설, 전문인력을 토대로 신산업의 용광로에 불을 지펴 침체된 지역경제를 뜨겁게 달궈줄 수 있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내비췄다.

또한 신청사 이전을 계기로 향후 10년간 박사급 연구 인력을 포함 200여명 수준으로 연구 및 지원인력을 확대할 예정으로 일자리 창출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