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영동레인보우영화관 개관 ‘첫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영동레인보우영화관 개관 ‘첫돌!’

기사입력 2017.10.13 16: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레인보우영화관 전경.jpg
 
[뉴스앤뉴스 정병호기자]=영동에 새롭게 탄생한 영화관 ‘영동레인보우영화관’이 개관 1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10월 13일 개관한 이후 1년 동안 93,168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5만여명 군 인구를 감안하면, 군민 모두가 연1.8회 이상 영화를 관람한 셈이다.
 
1년간 215편의 영화를 4,494회 가량 상영하며, 군민 문화사랑방으로서 성공적으로 자리 잡았다.
 
첫돌을 맞아 13일에는 기념떡 제공, 영화배우 ‘이설구’만남이벤트, 행운권 추첨 등 1주년 기념 이벤트를 열며 군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20여년만의 영화관 재탄생 이후 영동군의 여가문화는 큰 변화를 맞았다.
 
영화 한편을 보기 위해 인근 도시지역으로 가족들을 데리고 원정을 다녀왔다는 말도 이제는 옛말이 됐다.
 
휴일이면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려 손을 잡고 오는 모습은 흔히 볼 수 있다.
 
또한 관람료가 대도시 영화관의 절반 수준인 일반 5,000원, 3D 8,000원으로 주머니 사정이 가벼운 학생들과 일반 서민층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노인, 장애인, 청소년, 군인, 의무경찰 1,000원 관람료를 추가로 할인해 줘 군민 문화향유의 폭을 넓히고 있다.
 
상영관이 2개로 한정돼 있지만 매일 최소 4~5편의 최신영화를 시간에 따라 적절히 배분, 상영작의 다양성도 확보하면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영동군의 직장 여가문화도 바꿔놓았다.
 
음주 위주의 회식문화에도 조금씩 변화가 일며, 직장 동료들과 가벼운 저녁식사 후에 영화를 관람하는 새로운 문화 회식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영동군 농업기술센터는 정기적인 문화회식으로 부서 내 화합과 단결을 다지고 직무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있는 기관 중 하나다.
 
영화관람이라는 문화활동을 통해 직원 간 한층 더 동료애가 생기고 소통과 공감의 직장분위기가 만들어졌다는 직원들의 평이다.
 
장인홍 지도기획팀장은 “부서 단체 영화관람에 많은 직원들이 참여하고 만족해하는 분위기였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영화관을 적극 활용해 직원들의 사기를 북돋고 활기찬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영동레인보우영화관은 깜짝이벤트, 작은영화기획전, 지역축제시 무료영화상영 등의 다양한 문화행사로 문화 갈증을 해소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개관한지 1년, 영동레인보우영화관은 규모는 작지만 군민이 느끼는 만족과 행복감은 높아 새로운 지역 문화를 이끌고 있다”며 “군민의 다양한 문화 복지를 위해 영화관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동레인보우영화관은 영동군민의 문화갈증을 해소하고자 박세복 영동군수의 공약사업으로 추진, 18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영동문화원 인근 옛 군수 관사가 있던 터에 634㎡ 규모로 자리 잡았다.
 
62석과 35석 규모, 디지털 방식의 최신 영상․음향장치를 갖춘 상영관 2곳과 티켓박스, 편의시설 등이 들어섰으며, 문화와 소통의 장으로 인기몰이중이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