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삼성전자, 불량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제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삼성전자, 불량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제조

기사입력 2017.10.11 10: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 주윤 기자]=삼성전자가 제작한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불량률 7.47%에 달해

삼성전자가 제조한 장애인용 방송수신기에 다수 불량품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김경진의원(국민의당, 광주북갑)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삼성전자가 제조해 보급한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불량률이 7.4%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2016년 보급된 12,247대의 수신기 중 916대가 화면·전원 불량으로 부품교체 또는 교환 처리 되었다.
 
지난해 배터리 결함으로 폭발 논란이 있었던 갤럭시노트7의 불량률이 0.0024%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삼성전자가 장애인 방송수신기에 얼마나 소홀했는지 알 수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산하 시청자미디어재단은 2000년부터 시청각장애인에게 장애인 맞춤형 방송수신기를 무료로 보급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매년 제작업체를 선정해, 선정된 업체가 제작한 수신기를 저소득층 시청각장애인에게 보급한다. 지난 3년간 수신기를 제작한 업체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이다. 이 사업을 위해 집행되는 예산은 매년 30억 정도이다. 이 중 90%인 26억원 가량이 제조사에 수신기 값으로 지급된다.
 
2014년에는 삼성전자가 12,514대, 2015년에는 LG전자가 12,514대, 2015년에는 삼성전자가 12,247대를 제작했고, 이를 시청자미디어재단이 시·청각 장애인에게 보급했다.
 
이중 2014년 보급 제품은 22대 가량, 2015년 보급 제품은 44대 가량, 2016년 보급 제품은 916대 가량이 화면(패널) · 전원 문제로 부품교체 및 교환처리 되었다. 불량률이 2014년 0.175%, 2015년 0.35%, 2016년 7.4%에 달한다.
 
보급연도
‘14
‘15
‘16
연도별 제조사
삼성전자
LG전자
삼성전자
해당연도 보급대수
12,514
12,524
12,247
부품교체·교환
22
44
916
불량률
0.175%
0.35%
7.47%
제품가 총액
(예산 집행액)
2,565,370,000
2,561,158,000
2,571,870,000
    
2014년과 2015년의 불량률도 일반 가전제품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치다. 그러나 2016년의 불량률은 이보다 10배 이상 높다. 삼성전자가 2014년 제조한 수신기는 불량률이 0.175%였지만 2016년에는 이보다 42배 이상 높은 7.47%에 달한다. 0.0024%의 불량률로 205만대의 리콜을 했던 삼성전자가 불량률 7.47%의 제품을 출고했다는 것은 생산과정에서 기본적인 검수도 하지 아니하였다는 것을 보여준다. 품질관리도 되지 않은 수신기에 매년 26억 원 가량의 세금이 새고 있다.
 
김경진 의원은 “불량률이 7.47%라는 것은 가전제조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수치다.”면서 “시중에 판매하는 제품이었어도 이렇게 만들었겠나. 이는 국민의 혈세를 눈먼 돈으로 봤기 때문에 소홀히 만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